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능 시험장에 휴대전화·디지털시계 가져가지 마세요

송고시간2016-11-14 11:30

모든 전자기기 반입 금지…아날로그 시계만 허용

한국사 필수 등 4교시 응시방법 주의해야

(세종=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17일 치러지는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휴대전화와 스마트워치 등 모든 전자기기의 시험장 반입이 금지돼 수험생들은 이들 물품을 가져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교육부가 14일 안내한 수험생 유의사항에 따르면 수험생들은 시험 전날인 16일 예비소집일에 참석해 수험표를 받아야 한다.

수험표를 받으면 선택영역과 선택과목을 확인하고 시험장 위치도 직접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시험 당일에는 오전 8시 10분까지 지정된 시험실에 들어가야 한다. 1교시를 선택하지 않은 수험생도 이 시간까지 들어가 감독관으로부터 컴퓨터용 사인펜과 샤프를 받은 뒤 감독관의 안내에 따라 지정된 대기실로 이동해야 한다.

휴대전화를 비롯해 스마트워치, 스마트 밴드, 전자사전, 태블릿 PC, MP3 플레이어 통신기능(블루투스 포함), 전자식 화면표시기가 있는 시계 등 모든 전자기기는 시험장 반입이 금지된다.

올해부터는 시각 표시와 교시별 남은 시간 표시기능이 있는 디지털 방식 시계 역시 반입할 수 없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 시계는 통신기능과 전자식 화면표시기가 없고 시침과 분침(초침)이 있는 아날로그 시계만 허용된다.

부득이하게 시험장 반입 금지 물품을 가져 왔다면 1교시 시작 전에 감독관의 지시에 따라 제출해야 한다. 제출하지 않고 갖고 있다가 적발되면 부정행위로 간주해 해당 시험이 무효 처리된다.

감독관은 1교시와 3교시 시험 시작 전에 휴대한 시계를 책상 위에 올려놓도록 하고 휴대가 가능한 시계인지 뒷면까지 점검할 예정이다.

시험장 반입이 허용된 물품이라도 시험시간 중에 휴대가 허용되지 않는 물품은 가방에 넣어 감독관이 지정한 장소에 둬야 한다. 이를 따르지 않을 경우에도 역시 부정행위로 처리된다.

[연합뉴스TV 제공 CG]

[연합뉴스TV 제공 CG]

시험 볼 때 쓸 컴퓨터용 사인펜과 샤프펜슬은 시험실에서 지급된다.

시험 과정에서 가장 주의해야 할 점은 4교시 응시방법이다. 올해부터 한국사 영역이 필수로 지정된 만큼 응시하지 않으면 시험이 무효 처리된다.

한국사 시험 뒤 이어지는 탐구영역에서는 선택과목과 상관없이 모든 과목의 문제지가 배부된다.

이때 수험생은 자신이 선택한 해당 과목의 문제지만 책상 위에 올려놓아야 하며 표지와 나머지 문제지는 시험장에서 받은 개인 문제지 보관용 봉투에 넣어 의자 아래 바닥에 내려놓아야 한다.

두 개 선택과목 시험지를 동시에 보거나 해당 선택과목 이외의 과목 시험지를 보는 경우, 탐구영역에서 1개 과목만 선택한 수험생이 대기시간 동안 자습하는 행위 등은 모두 부정행위로 간주한다.

4교시에는 책상에 본인이 선택한 4교시 선택과목이 적힌 스티커가 부착되므로 본인의 스티커를 확인해야 한다.

자신의 수험번호 끝자리가 홀수이면 홀수형, 짝수이면 짝수형 문제지를 풀어야 하며 2교시 수학영역은 가형과 나형도 구분해야 한다.

매 교시에는 답안 작성을 끝냈더라도 시험이 끝나기 전에는 시험실 밖으로 나갈 수 없으며 무단으로 이탈하면 남은 시험을 볼 수 없다.

시험시간 중 화장실은 감독관 허락을 받아 이용할 수 있다. 이때 복도감독관이 휴대용 금속탐지기로 소지품을 검사하며 학생과 같은 성별의 감독관이 화장실에 같이 가 이용할 칸을 지정하게 된다.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