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야구 사상 첫 70개 고교팀 시대 활짝

송고시간2016-11-14 09:26

KBO, 아마야구 지원사업 이후 70·71번째 고교팀 연이어 창단

고교야구 주말리그 경기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교야구 주말리그 경기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야구 사상 처음으로 고교야구팀 70개 시대가 열렸다.

프로야구를 주관하는 KBO가 리그의 뿌리가 되는 아마야구의 활성화를 위해 2012년부터 시작해온 초·중·고 야구팀 창단 지원사업이 결실을 본 덕이다.

KBO는 지난달 3일 경기도 부천 진영정보공고등학교에 이어 14일에는 경기도 평택 청담고등학교에 야구부를 창단했다.

진영정보공고는 70번째, 청담고는 71번째 고교야구팀이다.

이로써 한국야구는 사상 처음으로 70개 고교야구팀 시대를 맞이했다.

KBO는 애초 2020년까지 전국 고교야구 70개 팀 보유를 목표로 세웠다.

하지만 목표를 4년이나 앞당겨 달성했다.

KBO는 2012년부터 새롭게 창단하는 아마 야구팀에 3년간 초등학교 3천만원, 중학교 1억5천만원, 고등학교 4억원 등을 지원해왔다.

재원은 KBO의 마케팅 자회사인 KBOP 매출액 10%와 포스트시즌 이익금의 15%, 프로야구 제9·10구단인 NC 다이노스·케이티 위즈의 야구발전기금으로 마련했다.

그 결과 창단 지원사업 시작 당시 53개였던 고교 야구부는 청담고의 창단으로 4년 만에 18개나 늘어났다.

중학교 17개, 초등학교 5개 야구부도 KBO의 지원을 받아 창단됐다.

KBO는 창단 지원뿐만 아니라 전국 초·중·고 야구팀에 KBO 리그 선수 출신 육성위원들을 순회코치로 파견해왔다.

KBO는 "앞으로도 물적, 인적 지원을 병행해 KBO 리그의 근간이 되는 아마야구 활성화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 최근 5년간 한국 고등학교 야구팀 현황

구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고등학교 53 57 62 67 71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