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秋의 朴대통령과 영수회담 제안, 저의 의심"

송고시간2016-11-14 09:22

"3당 영수회담으로 총리 선임해 하야·탄핵시 개헌·대선해야"

박지원, "秋의 朴대통령과 영수회담 제안, 저의 의심"
박지원, "秋의 朴대통령과 영수회담 제안, 저의 의심"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 및 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 단독제의와 관련해 "저의가 의심된다"고 발언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4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양자간 '영수회담'을 전격 제안한 것과 관련, "과연 야권공조는 어떻게 하고 국민의 염려하는 대로 야권의 통일된 안이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 할 것인지,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이 같이 밝히면서 "어떻게 됐든 국민의당은 촛불 민심에서 확인한 대로 박 대통령의 퇴진을 위해 모두가 단결하고 함께 나가자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박 비대위원장은 "박 대통령의 제3차 대국민 사과 발표가 곧 준비되고 있다고 한다"면서 "3차 사과문에는 광화문에서 타오른 100만의 평화적 촛불시위를 대통령이 봤기에 반드시 질서있는 퇴진 일정이 포함돼야 한다는 것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하야를 기대하는 것은 박 대통령과 청와대 비서실, 그리고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 일부의 작태를 볼 때 기대하기 어렵다"면서 "탄핵은 국회에서 의결할 수 있는 200명 이상의 의원을 확보하는게 가장 시급하다. 비박(비박근혜)계에서도 탄핵을 이야기했는데, 물밑접촉을 통해 나눈 대화를 종합해보더라도 (여당에서) 40여석의 확보가 가능한 것 아닌가 예상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헌법재판소 박한철 소장의 임기는 내년 1월, 상당수의 헌법재판관 임기는 내년 2∼3월인데, 이런 모든 문제를 고려할 때 헌재가 6개월 안에 신속하게 탄핵안을 인용판결을 할지 우리는 분석해야 한다"면서 "이런 모든 것을 감안할 때 탄핵에는 상당한 시일이 필요하기 때문에 먼저 우리는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했고, 탈당을 기초로 3당 대표들과 영수회담을 통해 중립적인 능력있는 총리 선임을 합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합의된 총리는 '우병우, 최순실 사단'을 정리하고 조각을 해서 내각을 다스려야 한다"면서 "만약 대통령이 하야하거나 탄핵당하면 이 총리가 곧 대통령 직무대행·권한대행으로서 모든 국정을 이끌고 특히 개헌이나 대통령 선거를 치러내야 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秋의 朴대통령과 영수회담 제안, 저의 의심" - 1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