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4∼16일 '슈퍼문'…해경 소래포구 등 철저 대비 당부

송고시간2016-11-14 09:22

68년 만에 가장 큰 '슈퍼문'…해안가 침수 우려(CG)
68년 만에 가장 큰 '슈퍼문'…해안가 침수 우려(CG)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해양경비안전서는 연중 가장 큰 보름달인 '슈퍼문'에 의해 큰 침수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에서 안전관리를 대폭 강화한다.

해경은 14일부터 16일까지 해수면 높이와 조차(밀물 때와 썰물 때의 해수면 높이 차이)가 올해 최대 수준이 될 것으로 보고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와 중구 연안부두 일대에서 순찰을 벌인다.

또 갯골, 방파제, 해안가 등 사고 위험지역을 중심으로 고립자가 발생하면
신속히 구조하기 위해 긴급 구조 태세도 유지할 방침이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이번 주 초 바닷물 수위가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며 "해안가에 정박한 선박이나 시설물에 침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조차는 달과 태양이 바닷물을 당기는 인력에 의해 발생한다. 지구와 달 또는 태양과의 거리가 가깝고 3개 천체가 일직선 상에 위치할수록 조차가 커진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17∼18일 지구와 달이 가장 근접하고 달, 지구, 태양이 거의 일직선 상에 놓인다.

해수면 높이는 우리나라 전 연안에서 올해 조차가 연중 최대로 높아졌던 백중사리(8월 19∼20일) 기간보다 10㎝ 더 높아지고, 조차는 인천(9.9m), 평택(10.1m) 등지에서 높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