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징주> 삼성바이오 사흘째 급등…시총 경쟁서 셀트리온 위협(종합)

송고시간2016-11-14 16:16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가 14일 상장 사흘째 급등세를 이어갔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전 거래일보다 8.67% 오른 17만5천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공모가(13만6천원)를 30% 가까이 웃도는 가격이다.

이에 시가총액이 11조6천120억원으로 불어나며 시총 순위가 22위(우선주 제외 기준)로 뛰어올라 업종 대장주인 셀트리온[068270]을 위협하고 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바이오·제약 대장주인 셀트리온은 0.67% 내린 10만3천900원에 거래가 끝나면서 시총이 12조1천146억원으로 감소했다.

이로써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 간의 시총 격차는 5천억원 수준으로 좁혀졌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가 오르는 것은 성장 기대감이 큰 가운데 글로벌 지수 조기 편입이라는 호재가 더해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파이낸셜타임스 스톡익스체인지(FTSE)와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글로벌 지수에 오는 11월17일과 12월1일 각각 조기 편입될 예정이다.

MSCI와 FTSE 지수는 글로벌 연기금과 펀드가 투자 기준으로 삼고 있다.

이 때문에 이 지수 구성 종목에 편입되면 연기금과 펀드의 매수 여력이 늘어나게 된다.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으로 민주당의 약가 규제 정책에 제동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도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순항을 돕고 있다는 분석이다.

sj99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