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민주당이 하야 입장 정하면 청와대 못 견뎌"

송고시간2016-11-14 09:06

"민주당 우왕좌왕은 문재인 좌고우면 탓"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 하야를 재차 요구하면서 문재인 전 대표와 더불어민주당에도 압박을 강화했다.

박 시장은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야당이 좌고우면하지 않고 입장을 분명히 정하면 국민 요구를 따른 하야가 신속히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시민들과 대화하는 박원순 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민들과 대화하는 박원순 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12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대로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 3차 집회에 참가한 박원순 서울시장과 시민들이 대화를 하고 있다. 2016.11.13

12일 촛불집회에 참석한 박 시장은 "100만명 국민이 모여서 낸 일치된 목소리가 즉각 사임이었다"라며 "대통령을 향한 국민 분노가 얼마나 깊고 거대한지 누구나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머뭇거리는 청와대는 물론이고, 야당에도 비판이 많았다"며 민주당에 쓴소리를 쏟아냈다.

박 시장은 "야당이 거국내각, 2선 후퇴 등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여 대통령이 저런 인식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제1야당의 입장이 대통령 즉각 사임이라면 국회가 그렇게 움직일 수밖에 없을 것이고, 국회에 입법권, 예산심의권 등 다양한 권한이 있으니 청와대가 견디기 힘들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미국 닉슨 대통령도 워터게이트사건 때 의회가 탄핵에 착수하니 즉각 사임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박 시장은 문재인 전 대표를 향한 공세를 이어갔다.

그는 "민주당이 우왕좌왕하는 건 당내 최대 세력인 문 전 대표가 입장을 확실히 정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지난주에도 대통령 즉각 퇴진에 힘을 실어야지 머뭇거리는 것이 용납돼서는 안 되며, 이번 사태로 야당 집권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보지만 마치 다 이긴 것처럼 생각하는 것은 착각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박 시장은 탄핵에 반대하지 않지만, 국회 3분의 2 이상 동의와 헌법재판소 결정 등에 6개월 이상 시간이 걸리니 국민이 인내하지 않을 것이고 결국 하야만이 답이라고 말했다.

이날 도쿄에서 열리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가서명에도 "국민을 또다시 우롱하는 일"이라며 "체결 절차를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