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일 반짝 가을추위 또 온다…"수능일에는 한파 없어"

서해안 때아닌 황사…수요일 오후부터 평년기온 회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화요일인 15일부터 '반짝' 가을추위가 다시 찾아올 전망이다.

기상청은 14일 "오늘 기온은 평년보다 높겠지만 내일에는 차가운 대륙고기압이 남하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더욱 낮아져 추워질 것"이라며 "수요일인 16일 오후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15일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세종 3도, 인천·수원 4도, 청주·대전 5도, 춘천 2도, 전주 7도, 강릉·광주·대구 8도 등으로 예보돼 있다.

수요일인 16일 서울의 경우 기온이 아침 한때 1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일요일인 13일 오후에 고비사막과 내몽골고원에서 발원한 황사가 서풍을 타고 우리나라 상공을 지나면서 그 중 일부가 낙하, 14일 오후부터 15일 오전까지 일부 서해안에서는 때아닌 옅은 황사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이에따라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충청권·전북 '나쁨', 그 밖의 권역 '보통'으로 예상된다.

다만 전 권역에서 오후부터 '나쁨'에서 '매우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도 있다.

이날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전남과 경남, 제주도에는 비가 오다가 오후에 차차 그치겠고,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경북에는 낮 한때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오전까지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대비해야 한다.

14일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 5∼20mm, 그 밖의 전국(전북과 강원영동, 남해안 제외), 제주도, 북한 5mm 내외이다.

15일에는 강원남부동해안, 경북북부동해안에 5mm 미만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부터 17일까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이니 서해안과 남해안의 저지대에서는 만조시 침수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천문조는 달이나 태양의 인력을 받아 해수면이 통상 하루에 두 차례 주기적으로 상승하고 하강하는 현상이다.

대학 수학능력시험일인 17일 전국적으로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 한파가 없을 전망이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4 0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