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 세계 구단 중 '평균 연봉 1위'는 NBA 클리블랜드(종합)

송고시간2016-11-14 16:45

맨유, 축구 구단 중 평균 연봉 가장 높아

NBA 최고 연봉은 '킹' 르브론 제임스

르브론 제임스[AP=연합뉴스 자료사진]
르브론 제임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전 세계 스포츠 구단 중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팀은 미국프로농구(NBA)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인 것으로 나타났다. 클리블랜드의 평균 연봉은 654만 파운드(약 96억원)였다.

영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팅인텔리전스는 14일(한국시간) 축구, 농구, 야구 등 전 세계 7개 종목 17개 리그의 333팀 약 1만명의 선수를 대상으로 실시한 올해 연봉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평균 연봉 2위는 미국 프로야구 뉴욕 양키스로 582만 파운드(약 85억7천만원), 3위는 NBA LA 클리퍼스로 579만 파운드(약 85억3천만원)였다.

4위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차지했다. 지난여름 폴 포그바와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등을 영입한 맨유는 평균 연봉이 577만 파운드(약 85억원)로 축구 구단 중 가장 높았다.

5위는 리오넬 메시 등이 뛰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565만 파운드(약 83억원)를 기록했다.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12개 팀 중 8개는 NBA에서 나왔고, 3개는 축구, 1개는 야구였다.

NBA가 새로운 중계권 협상으로 연봉이 치솟았고, 상대적으로 프리미어리그는 브렉시트 효과로 파운드 가치가 떨어지면서 평균 연봉 상위는 축구 구단 대신 NBA 구단들로 채워졌다.

NBA 최고 연봉 선수는 '킹' 르브론 제임스(클리블랜드)로 2천450만 파운드(약 361억원)를 받았다.

NBA 연봉 공동 2위는 2천100만 파운드(약 309억원)를 받는 알 호퍼드(보스턴), 케빈 듀랜트(골든스테이트), 제임스 하든(휴스턴), 마이크 콘리(멤피스), 러셀 웨스트브룩(오클라호마시티), 데마르 데로잔(토론토)이었다.

축구 선수 중에서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와 메시가 1천898만 파운드(약 279억원)로 선두였다.

가레스 베일(레알 마드리드)이 1천820만 파운드(약 268억원)로 3위, 헐크(상하이)가 1천664만 파운드(약 245억원)로 뒤를 이었다.

축구 리그만 따졌을 때는 선두 프리미어리그의 평균 연봉이 243만 파운드(약 35억원)로, 2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평균 연봉 120만 파운드(약 17억원)의 2배였다.

'차이나 머니'를 앞세운 중국 슈퍼리그는 58만 파운드(약 8억원)로 6위였고, 미국 리그가 23만 파운드(약 3억원)로 7위, 일본 리그가 16만 파운드(약 2억원)로 8위였다.

한편 올해 한국 프로야구 10개 구단 상위 27명 선수의 평균 연봉은 2억1천620만원이었고, '연봉 킹'은 16억원을 받은 김태균(한화)이 차지했다.

2016-2017시즌 한국프로농구(KBL) 평균 연봉은 약 1억3천583만원이다. 최고 연봉 선수는 양동근(모비스)으로, 연봉 5억5천만원과 인센티브 2억원 등 보수 총액 7억5천만원을 받는다.

2015년 한국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1부 리그) 평균 연봉은 약 1억6천981만원이었고, 최고 연봉 선수는 약 11억1천256만원을 받은 이동국(전북)이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AFP=연합뉴스 자료사진]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