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檢 '靑 문고리 권력' 안봉근·이재만 줄소환

송고시간2016-11-14 08:29

일단 참고인, 피의자 전환 가능성…靑 문건 유출 등 조사

안봉근, '국민 무시'에 이어 취재진도 무시?'
안봉근, '국민 무시'에 이어 취재진도 무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청와대 문고리 3인방'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이 '비선실세' 최순실씨 의혹과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참고인 신분으로 14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안 전 비서관은 이날 정해진 시간을 피해 포토라인과 취재진을 완전히 무시하며 슬그머니 출석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현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60·구속)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청와대 문건 유출 의혹 등과 관련해 14일 오전 10시 안봉근(50)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0시 30분에는 이재만(50) 전 총무비서관도 참고인으로 나와 조사받을 예정이다.

두 사람은 이달 6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구속된 정호성(47) 전 부속비서관과 함께 '청와대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며 위세를 떨친 인물이다.

이들에 대한 조사는 15일이나 16일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를 앞두고 박 대통령의 역할 등을 뒷받침하는 관련 진술을 확보하는 차원인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일단 참고인으로 검찰에 출석하지만 조사 과정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두 사람을 상대로 청와대 대외비 문건을 최순실씨에게 전달하는데 관여했는지, 박 대통령과최씨 사이의 '메신저' 역할을 하며 국정개입을 뒷받침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이재만 전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재만 전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은 이들이 '국정농단' 의혹의 장본인인 최순실씨를 비호하며 깊이 유착한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최씨가 보관·사용한 것으로 결론 난 태블릿 PC의 사용자 이메일 계정인 'greatpark1819'가 문고리 3인방이 공유해온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특히 이 전 비서관은 청와대 문서 보안 책임자라는 점에서 법적 책임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정 전 비서관이 청와대 문서를 외부로 빼낼 때 이 전 비서관이 묵인 또는 방조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해당 태블릿PC에는 박 대통령의 연설문, 북한과 비밀 접촉 내용이 담긴 인수위 자료, 박 대통령의 해외 순방 일정을 담은 외교부 자료, 국무회의 자료 등 미완성본 문서가 다량 저장된 것으로 전해졌다.

안 전 비서관은 제2부속비서관 시절 최씨가 청와대 관저를 자유롭게 드나들도록 자신의 차량을 제공하는 등 편의를 봐준 의혹이 제기됐다.

두 사람은 정 전 비서관과 함께 박근혜 대통령이 1998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당선돼 정치에 입문한 때부터 20년 가까이 지근거리에서 보좌해온 인물이다. 청와대 입성 후에는 각료들의 박 대통령 면담여부를 결정할 정도로 막강한 권한을 휘둘렀다. 일각에선 이들이 최씨의 전 남편인 정윤회씨 또는 최씨에 의해 발탁됐다는 얘기도 있다.

앞서 검찰은 이달 9일 두 사람이 청와대 문서 유출 등에 관여했다는 단서를 잡고 이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