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날두 2골' 포르투갈, 라트비아에 4-1 대승…월드컵예선 3연승

송고시간2016-11-14 08:11

벨기에는 에스토니아에 8-1 압승…네덜란드도 룩셈부르크에 승리

발리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하는 호날두(오른쪽).(EPA=연합뉴스)

발리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하는 호날두(오른쪽).(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특급 골잡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맹활약한 포르투갈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유럽예선에서 3연승을 거뒀다.

포르투갈은 14일(한국시간) 포르투갈 알만실의 알가르베 에스타디우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유럽예선 B조 4차전에서 라트비아를 4-1로 물리쳤다.

호날두는 전반 28분 페널티킥 선제골에 이어 팀이 2-1로 앞서가던 후반 40분 쐐기골을 꽂으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승리로 포르투갈은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스위스에 0-2로 패한 이후 안도라(6-0 승), 페로제도(6-0승), 라트비아(4-1승)를 차례로 꺾고 쾌조의 3연승 행진을 펼치며 스위스(승점 12)에 이어 조 2위에 랭크됐다.

포르투갈은 전반 28분 루이스 나니가 유도한 페널티킥을 호날두가 득점으로 연결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라트비아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라트비아는 0-1로 끌려가던 후반 22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아르투스 주진스(FC 탐보프)의 왼발 슈팅이 포르투갈 골그물을 흔들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잠시 주춤했던 포르투갈은 후반 24분 윌리암 카르발뉴(스포르팅)의 헤딩 결승골로 경기를 다시 뒤집었다.

호날두는 후반 40분 히카르두 콰레스마의 크로스를 호날두가 기막힌 발리 슈팅으로 득점포를 터트리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포르투갈은 후반 추가시간 브루누 알베스(칼리아리)의 마무리 득점으로 4-1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H조에서는 벨기에가 에스토니아를 상대로 무려 8골의 '소나기 득점'을 앞세워 8-1 승리를 거뒀다.

볼을 다투는 로멜로 루카쿠(가운데).(EPA=연합뉴스)

볼을 다투는 로멜로 루카쿠(가운데).(EPA=연합뉴스)

벨기에는 이날 브뤼셀에서 치러진 에스토니아와 월드컵 유럽예선 H조 4차전 홈경기에서 로멜루 루카쿠(에버턴)와 드리스 메르텐스(나폴리)가 나란히 2골씩 뽑아내고 에덴 아자르(첼시) 등이 골맛을 보면서 7골차 대승을 맛봤다.

이날 승리로 벨기에는 H조에서 4연승 행진을 펼치며 선두를 질주했다.

전반에만 3골을 뽑아내며 일찌감치 승리를 예감한 벨기에는 후반에도 상대 자책골을 합쳐 5득점에 성공하며 대승을 마무리했다.

골을 넣고 기뻐하는 데파이.(AP=연합뉴스)

골을 넣고 기뻐하는 데파이.(AP=연합뉴스)

또 A조의 네덜란드는 룩셈부르크를 맞아 멤피스 데파이(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멀티골 활약'을 앞세워 3-1 승리를 거두고 조 2위로 올라섰다.

조별리그에서 1승1무1패로 부진했던 네덜란드는 이날 승리로 승점 7(골득실+4)을 기록, 이날 프랑스에 1-2로 패한 스웨덴(승점 7·골득실+3)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2위 자리를 차지했다.

네덜란드는 전반 36분 아르연 로번(뮌헨)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전반 44분 룩셈부르크에 페널티킥 동점골을 허용하며 전반을 1-1로 마쳤다.

위기의 순간에 데파이의 발끝이 불을 뿜었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교체투입된 데파이는 후반 13분 헤딩으로 결승골을 터트리더니 후반 39분 프리킥으로 쐐기골까지 꽂으며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