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신증권 "우리은행, 기업가치 높아질지는 미지수"

송고시간2016-11-14 08:12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대신증권[003540]은 과점주주 체제로의 전환에 성공한 우리은행[000030]에 대해 14일 "오버행(대량 대기매물) 축소와 배당 매력 확대는 긍정적이지만 기업가치 제고 여부는 미지수"라고 평가했다.

최정욱 연구원은 "이번 매각에 따라 예금보험공사의 잔여지분이 21.36%로 줄면서 오버행이 축소됐고, 과점주주들이 전략적 장기투자자로 추정되는 데다 사외이사 추천시 1년, 비추천시 6개월의 매각 제한이 있어 단시간 내 재매각 가능성도 크지 않다"며 "현 주가순자산비율(PBR)이 0.4배 수준으로 중장기적 관점에서 채권투자를 대체하는 대안투자처 역할도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다만 매각 평균 가격 추정치가 현재 주가보다 낮다는 점은 일시적으로 투자심리를 위축시킬 수 있다고 최 연구원은 덧붙였다.

그는 "경영비효율성 개선 등 기대감도 있지만, 과점주주 위주로 주주 구성이 바뀐다고 해도 당장 실질적으로 나타날 수 있는 기업가치 제고 효과는 크지 않을 것"이라며 "경영진 선임이나 전략적 의사결정 과정에서 전폭적으로 과점주주에게 권한을 부여·이양하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시장의 신뢰를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만4천500원은 종전대로 유지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