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정부 초대 통일장관 류길재 "불행한 국무위원 나오지 않기를"

송고시간2016-11-14 09:44

페이스북에 시국참회의 글 올려…"최순실 사태 황망…부끄럽고 책임감 느껴"

류길재(57) 북한대학원대 교수 [연합뉴ㅠ스 자료사진]

류길재(57) 북한대학원대 교수 [연합뉴ㅠ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박근혜 정부의 초대 통일부 장관을 지낸 류길재(57) 북한대학원대 교수가 최순실 사태와 관련해 "정말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류 전 장관은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179자짜리 '시국 참회'의 글에서 "저와 같이 불행한 국무위원이 다시는 이 땅에 나오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그는 "아이들이 '대통령 퇴진'을 외쳐야만 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며 "국민이 국가를 걱정하는 일이 생기지 않기를 바란다"고 썼다.

그러면서 "어제 집회를 방송으로 봤다"며 "우리가 다시 일어설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그럴 수 있다고 확신하는 밤"이라고 덧붙였다.

류 전 장관은 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과 함께 이번 정부에 들어왔던 고위공직자로서 이런 사태가 온 것이 황망하고 황당할 따름"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다 똑같이 느끼는 감정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 "대통령을 도와 제대로 된 나라를 만들어보겠다는 뜻을 가지고 왔는데, 이런 일이 벌어지다니 부끄럽다"며 "기본적으로 이런 상황이 오지 않도록 하고, 그다음에 정책을 펴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소위 민주공화국의 가장 기본적인 요소조차 실현이 안 됐다는 사실에 자괴감이 들고, 책임감을 느낀다"고 했다.

류 전 장관은 북한대학원대 교수로 있던 2013년 3월 통일부 장관에 임명돼 약 2년간 재직했다.

그는 재직 시절 최순실의 국정 농단 실태를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몰랐다"고 답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