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음성 클린턴보다 안정적…유권자에게 신뢰감 전달"

충북도립대 조동욱 교수 "방위비 분담 발언, 진심 안 읽혀"

(옥천=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아웃사이더'의 한계를 딛고 제45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도널드 트럼프의 목소리를 분석한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도놀드 트럼프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놀드 트럼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음성 분석 전문가인 충북도립대 생체신호분석연구실 조동욱(58·의료전자학과) 교수는 트럼프 목소리가 대선 상대였던 힐러리 클린턴에 비해 더욱 안정감과 신뢰도를 전달했다는 분석결과를 14일 내놨다.

조 교수는 트럼프 연설을 3개 구간으로 나눠 보면 후반부로 갈수록 음의 높이(㎐)와 음성의 에너지(㏈)가 커지고, 진동 변화율(지터·zitter), 음성 파형 규칙성(쉼머·shimmer), 소음 대 배음비(NHR·noise to harmonics ratio)는 작아진다고 분석했다.

후반부 음이 높아지면서 에너지가 실리고, 진동·음성 파형·NHR이 작아지는 것은 정확하고 또박또박한 발음을 해 듣는 이에게 안정감과 신뢰도를 높여준다는 설명이다.

2차례 TV토론에서도 트럼프의 음높이 편차는 159.812㎐와 163.410㎐로 상대인 힐러리(320.765㎐, 299.540㎐)의 절반 수준에 머물렀다.

트럼프가 토론 내내 일정한 높이의 음을 구사해 상대적으로 유권자에게 믿음직하고 안정감 있는 후보라는 이미지를 전달했다는 해석이다.

그가 TV토론 중 주한미군의 방위비 분담 문제를 언급할 때도 의미 있는 음성 신호가 감지됐다.

조 교수는 우리나라·일본·사우디아라비아 등의 방위비 문제를 언급하는 음높이(147.182∼159.663㎐)와 에너지(62.419∼64.590㏈)가 북한·중국 문제를 얘기할 때(음높이 178.391∼218.039㎐, 에너지 66.733∼67.013㏈)보다 확연히 떨어지는 데 주목했다.

조 교수는 "음이 높지 않고 에너지가 약한 것은 진심을 담지 않은 의도된 발언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며 "그러나 북한과 중국을 언급하는 목소리에는 그의 진심이 느껴진다"고 해석했다.

bgi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4 08: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