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초대 비서실장에 프리버스 RNC위원장 선택"

송고시간2016-11-14 06:16

CNN·폭스뉴스 등 미 언론들 내부 소식통 인용 보도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초대 백악관 비서실장에 라인스 프리버스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위원장을 낙점했다고 CNN 방송과 폭스뉴스 등 미 언론들 13일(현지시간) 전했다.

CNN 방송과 폭스뉴스는 내부 소식통들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의회전문지 더 힐 등은 프리버스 위원장이 전날 뉴욕 트럼프타워에 들어가는 것이 목격됐다고 전했다.

라인스 프리버스 공화당 전국위원장
라인스 프리버스 공화당 전국위원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리버스 위원장은 공화당 주류 진영이 트럼프 당선인을 강력히 반대할 때부터 강력히 지지해 온 인물로, 공신 중 한 명으로 꼽힌다.

프리버스 위원장은 트럼프 당선인의 장녀 이방카와 그의 남편 재러드 쿠슈너에게 우호적인 점수를 받는 데다가, 공화당의 폴 라이언 하원의장,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과도 친밀한 관계를 맺고 있다.

s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