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겨울 '단전·단수' 등 소외된 이웃 찾아 난방비 지원

송고시간2016-11-14 11:00

정부, 동절기(12∼2월) 서민 생활 안정대책 발표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정부가 추운 겨울 도움이 필요한 가구를 찾아내 생계비·연료비 등을 지원한다. 혹시 모를 때 이른 폭설 등에도 대비하기 위해 자연재난 대응 체제도 예년보다 일찍 가동한다.

정부는 14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제91회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복지방안을 논의·확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다음 달 1일부터 내년 2월28일까지를 복지 사각지대 집중 발굴 기간으로 정하고 국가·지자체 등의 도움이 필요하지만 지원을 받지 못하는 소외계층을 찾아내겠다는 계획이다.

위기 가구를 찾는 데에는 단전·단수 정보 등 빅데이터가 활용될 예정이다.

가정 내 유기·학대·가정폭력 등을 당한 노인·장애인·아동, 가족 구성원의 질병·노령·장애 등으로 생활이 어려워진 가구, 겨울철 전기·가스 등 난방비가 부족한 가구 등이 지원 대상이 될 수 있다.

긴급지원 가구에는 연료비로 월 9만3천원이 지원된다.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은 겨우내 도시가스 요금을 연체하더라도 가스 공급을 겨울이 지날 때까지 유예하고 연체료도 감면해줄 방침이다.

단수ㆍ단전 등 겨울철 취약계층 발굴…긴급 생계 지원

[앵커] 정부가 동절기 서민생활 안정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이달 21일부터 복지사각지대, 즉 현재 지원대상에선 빠졌지만 생활고를 겪고 있는 가구를 발굴한다는 겁니다. 올해는 자연재해와 경기침체 여파로 예년보다 열흘 일찍 시작됩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지진과 태풍 등 각종 자연재해와 회복 기미를 보이지 않는 경기침체로 인해 취약계층의 올 겨울나기는 어느 해보다 힘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부가 복지 사각지대, 즉 정부 지원대상은 아니지만 지원이 긴급히 필요한 복지 소외계층을 중점 발굴해 돌보기로 했습니다. 기간은 지난해보다 열흘 빠른 이달 21일 시작해 내년 2월 28일까지로 정했습니다. 대상은 기초생활수급 탈락자, 가족 구성원의 질병, 장애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구, 생계비나 연료비·전기요금 등 생계·난방에 어려움을 겪는 빈곤층입니다. 이들에게는 4인가구 기준으로 한달에 113만원의 생계비, 9만3천원의 연료비를 각각 지원합니다. 겨울철 소외되기 쉬운 독거노인과 취약계층 아동, 노숙인에 대한 돌봄 서비스도 강화됩니다. 독거노인의 경우 생활관리사 8천400명을 통해 매일 안전 여부 확인, 취약계층 아동에겐 방학 중 지역아동센터 운영시간 확대, 노숙인에겐 일시보호시설 이용을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정부의 복지 지원이 필요한 경우 보건복지콜센터 국번없이 129, 읍면동 주민센터 등을 통해 문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경로당 6만5천곳에는 11월부터 내년 3월까지 매달 30만원씩 난방비를 지원하고, 거리의 노숙인들도 추운 겨울을 무사히 날 수 있도록 보호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지난해엔 복지 사각지대 집중 발굴·지원 기간에 정부가 총 31만명(기초생활급여 등 공적지원 3만명·기부 식품 등 민간지원 28만명)을 찾아내 지원했다.

국민안전처는 15일부터 '겨울철 자연재난 대응체제'에 돌입한다. 혹시 모를 이른 폭설 등에 대비하고자 예년보다 대응체계 시작을 보름 앞당겼다.

이에 따라 폭설시 붕괴할 우려가 있는 노후 시설(1천658곳)의 안전을 점검하고 눈사태가 일어날 수 있는 곳, 해안가 등의 통제 기준을 마련하기로 했다. 비닐하우스, 축사 등 농·축·어업시설을 보강하도록 관리도 강화할 방침이라고 정부는 설명했다.

폭설이 오면 제설이 빨리 이뤄질 수 있도록 램프·교차로 등 2천431곳을 제설 취약구간으로 정해 특별 관리할 계획이다.

한파에 대비해서는 상수도·전기·가스 시설의 안전을 점검한다.

한편 올겨울 평균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겠으나 대륙 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기온의 변화 폭이 커질 것으로 안전처는 내다보고 있다. 또한, 때때로 찬 대륙 고기압이 확장하면 서해안에는 많은 눈이 올 전망이다.

jun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