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줄리아니 "트럼프, 기업에서 손떼야"…백지신탁엔 "비현실적"

송고시간2016-11-14 05:00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미국의 제45대 대통령에 당선된 도널드 트럼프의 핵심측근 중 한 명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 시장이 트럼프 당선인이 자신의 기업이나 재산에서 완전히 손을 떼야 한다고 주장하면서도 완전한 백지신탁에 대해서는 "비현실적"이라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 시장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 시장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줄리아니 전 시장은 13일(현지시간) ABC뉴스에 출연해 "국가를 위해, 그리고 의사결정을 할 때마다 의문이 제기되는 일을 막기 위해, 그(트럼프)는 기본적으로 그것(재산)으로부터 손을 떼야 하고, 관여하거나 (재산 사용에 대한) 의사결정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의 재산 운영을 위한 결정이 그와 별개로 이뤄져야 한다. 대부분의 내각 구성원들도 그렇게 한다"고 설명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그러나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다만 CNN 인터뷰에서 백지신탁에 대해 "기업의 경영권을 어떤 독립적이라고 간주되는 사람에게 넘긴다는 일이 비현실적"이라며 고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트럼프와 그의 자녀들 사이에 일종의 벽을 세워야 할 것"이라면서도 "그가 수십 년 동안 운영해 왔던 기업과 트럼프를 단절시킬 완벽한 방법은 없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백지신탁은 공직자가 재임 기간 자신의 재산 운영권을 대리인에게 맡기고 관여하지 않는 제도로 공직자가 자신의 이익을 위해 정책을 펴지 않도록 하기 위한 장치 중 하나다.

미국에서 공직자는 정부윤리법에 따라 윤리계약(Ethics Agreement)에 서명하고, 서명 후 3개월 이내에 이해 충돌 우려가 있는 본인의 재산을 처분 또는 신탁하거나 직무회피 또는 전직을 신청해야 한다. 이런 방법으로도 이해 충돌을 해소하지 못할 때는 사임해야 한다.

백지신탁은 대통령이나 부통령, 연방의원처럼 직무 범위가 넓으면서 전직 또는 전보가 불가능한 공직자에게 주로 적용된다.

트럼프 당선인은 대선 기간 자신이 당선되면 자녀들에게 트럼프 그룹을 비롯한 재산 운영을 맡기겠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미 의회조사국(CRS)은 '연방공무원의 백지신탁제도 활용'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공직자 본인과 배우자는 물론 자녀의 재산도 백지신탁 대상이라고 규정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자신의 재산을 100억 달러(약 11조6천700억 원)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최근 그의 재산을 약 37억 달러(약 4조3천억 원)로 추산했다.

도널드 트럼프 새 미국 대통령 당선인(CG)
도널드 트럼프 새 미국 대통령 당선인(CG)

[연합뉴스TV 제공]

smi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