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질랜드 7.8 강진에 쓰나미 경보…"집들이 사라졌다"(종합2보)

지진 규모 7.4에서 상향·여진 잇따라…남섬 동부해안 주민 '고지대 대피' 안내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뉴질랜드 남섬의 크라이스트처치 인근에서 14일(현지시간) 오전 0시 2분께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해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

뉴질랜드서 규모 7.8 강진 발생
뉴질랜드서 규모 7.8 강진 발생[트위터 캡처]

미 지질조사국(USGS)은 지진의 진앙이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북동쪽으로 91㎞, 뉴질랜드 수도 웰링턴으로부터 200㎞ 떨어진 지점이라고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비교적 얕은 10㎞여서 피해가 우려된다. 진앙은 관광객들이 많이 모이는 헨머스프링 온천마을에서 남동쪽으로 15㎞ 떨어진 지역이다.

USGS는 애초 지진 규모를 7.4로 밝혔다가 이후 7.8로 상향 조정했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는 지진 규모를 7.9, 진원의 깊이는 10km라고 설명했다.

첫 지진이 발생하고 30분 후에는 규모 6.2의 지진이 이어졌다. 이후 규모 4∼5 이상의 여진이 10여 차례 잇따랐다.

강진이 발생하자 뉴질랜드 방재당국은 쓰나미 경보를 발령하고 남섬 동부 해안의 주민들에게 고지대로 대피하라고 트위터와 성명을 통해 알렸다고 AFP,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AP통신은 뉴질랜드 당국을 인용해 첫 지진이 발생하고 2시간이 지난 시점에 첫 번째 쓰나미 파도가 남섬을 강타했다고 보도했다.

방재당국은 앞으로 더 큰 진동이 있을 수 있으며, 쓰나미도 몇 시간 동안 계속될 수 있으므로 경보 해제 때까지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밤에 일어난 이번 지진에 따른 구체적인 피해 상황은 아직 보고되고 있지 않다.

다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건물이 파손되거나 집안 내부가 엉망이 된 사진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남섬 타카카에 사는 엘리자베스라는 여성은 현지 라디오에 "집 전체가 뱀처럼 꿈틀거렸다. 무언가가 부서졌고, 전기도 나갔다"고 밝혔다.

체비엇에 사는 한 남성은 트위터에 집들이 "사라졌다"고 썼다.

한국 외교부는 뉴질랜드 강진과 관련해 "현재까지 파악된 우리 국민 피해는 없다"며 "주 뉴질랜드 대사관은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지속해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는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있어 지진이 자주 일어나는 국가 중 하나다.

크라이스트처치에서는 지난 2011년 2월 규모 6.3의 강진이 발생해 185명이 목숨을 잃었다.

뉴질랜드 강진 발생
뉴질랜드 강진 발생[트위터 캡처]
[유럽지중해지진센터 홈페이지 캡처]
[유럽지중해지진센터 홈페이지 캡처]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23: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