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에티오피아, 비상사태 선포후 시위대 1만1천명 체포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에티오피아 당국이 지난달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한 이후 반정부 시위 참가자 등 1만1천 명을 체포했다고 알자지라 방송과 AFP통신이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에티오피아 비상사태 조사위원회 타데세 호르도파 위원장은 전날 TV로 발표한 성명에서 "당국이 비상사태와 관련해 1만1천607명을 체포해 현재 6개 교도소에 분산 수감했다"고 밝혔다. 이 중에는 여성도 347명 포함돼 있다.

이는 지난달 말 하일레마리암 데살렌 에티오피아 총리가 당국에 체포됐다고 발표한 인원 2천500명보다 훨씬 많은 규모다.

체포된 이들은 대부분 지난달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벌어진 오로모족과 암하라족 거주 지역 출신들이다.

호르도파 위원장은 "이들은 소형 화기를 이용해 보안군을 공격하고 민간인과 군인을 살해한 중범죄부터 공공 서비스 제공의 거부, 교통 방해 등 일상적인 위법 행위 혐의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에티오피아에서는 반정부 성향이 강한 오로미아 지역을 중심으로 최근 몇 달간 격렬한 시위가 벌어졌다. 오로미아 지역은 오로모족 최대 거주지이다.

특히 오로미아에서는 지난달 2일 경찰이 오로모족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과 고무탄을 발사한 뒤 시위대가 흩어지면서 압사 사고가 발생해 최소 55명이 숨졌다.

이에 이 지역 주민과 시위대는 경찰의 강제 해산 작전에 따른 참사라고 주장하며 또다시 격렬한 시위를 펼쳤다.

이후 에티오피아 정부는 "이런 상황이 이 나라 국민에게 위협이 되고 있다"며 지난달 8일 6개월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에티오피아 반정부 시위대 부상자
에티오피아 반정부 시위대 부상자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21: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