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대통령 조사에 與 '침묵'·野 "국면전환 요식행위 안돼"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류미나 기자 = 헌정 사상 초유의 현직 대통령의 검찰 수사를 앞두고 여야는 13일 서로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은 공식입장을 최대한 자제한 반면 야당은 검찰에서 확실한 진실규명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재차 압박했다.

새누리당 김성원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법 앞에 만인은 평등하고,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국민적 의혹을 불식시킬 수있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다.

특히 야당이 주장하는 소환 조사 문제에 대해서는 극도로 말을 아꼈다.

이정현 대표는 이날 오후 긴급 최고위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소환 조사와 관련한 입장을 묻자 "그 부분에 대해서는 아직 정리를, 지도부 차원에서 논의를 해보지 않았다"고 즉답을 피했다.

김성원 대변인
김성원 대변인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100만 촛불민심에 대한 국면전환용으로 이용하려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면서 "그런 요식행위식 부실수사는 사태를 해결하는 출구가 될 수 없으며 문제를 더 키우는 것이란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역사 앞에서, 국민 앞에서 한치의 가림 없이 잘못을 인정해야 한다"면서 "국정에서도 손을 떼고 국민이 광장에서 외치는 목소리를 천둥소리처럼 들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윤관석 수석 대변인
윤관석 수석 대변인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도 논평에서 "검찰은 박 대통령을 검찰청으로 소환하고, 참고인이 아니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해야 한다"면서 "검찰이 봐야 할 것은 혐의자인 박 대통령이 아니라 들불처럼 일어난 국민의 분노"라고 말했다.

같은 당 김경록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에게 현직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받는 참혹한 모습을 보여 주는 것은 대통령이 할 일이 아니다"라면서 "검찰 수사 이전에 퇴진 선언을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장진영 대변인
장진영 대변인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9: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