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대통령 檢대면조사' 일정, 15일까지 입장 정리"(종합2보)


靑 "'대통령 檢대면조사' 일정, 15일까지 입장 정리"(종합2보)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제3장소 대면조사' 관측…"구체적 조사 일정·방법 협의 안돼"
헌정사상 첫 현직 대통령 검찰 조사…朴대통령, 변호인 별도로 선임 관측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강병철 기자 = 청와대는 13일 '최순실 비선 실세'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검찰의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 일정과 관련, "대통령 일정, 변호인 선임 문제, 조사 준비 상황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해 모레(15일)까지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취재진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현재 검찰의 요청을 전달받아 검토 중이고, 아직 구체적 조사 일정이나 방법은 협의되지 않은 상태"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는 법무부를 통해 검찰의 박 대통령 대면조사 방침 등을 전달받았고, 박 대통령의 검찰 조사를 앞두고 변호인 선임 필요성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정수석실의 경우 고유 업무가 있는 만큼 박 대통령이 검찰 수사와 관련해 별도로 변호사를 선임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조사 방식과 관련, 청와대 안팎에선 박 대통령이 청와대가 아닌 제3의 장소에서 검찰의 대면조사를 받는 방안이 유력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박 대통령은 지난 4일 대국민 담화에서 "이번 일의 진상과 책임을 규명하는 데 있어서 최대한 협조하겠다"며 "필요하다면 저 역시 검찰의 조사에 성실하게 임할 각오이며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까지도 수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검찰 특별수사본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는 이날 "대통령을 늦어도 이번 주 화ㆍ수요일에는 조사해야 할 것 같다"며 "청와대측에 입장을 정리해 전달하고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한, 조사 방식과 관련, "대면조사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밝힌 뒤 조사 장소에 대해선 "협의ㆍ조율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 조사 일정이 금주 중 확정되면 박 대통령은 68년 대한민국 헌정사상 처음으로 현직 대통령 자격으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된다.

현직 대통령은 검찰의 수사 대상이 된 적이 없다. 방문, 서면, 소환 등 어떤 형태의 조사도 받은 전례가 없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2008년 2월 'BBK 주가조작 연루' 의혹 사건과 관련해 3시간 동안 정호영 특별검사팀의 방문 조사를 받은 적이 있지만, 대통령 당선인 신분이었다. 고(故) 최규하 전 대통령은 1979년 10ㆍ26 이후 대통령 권한 대행 시절 조사를 받았지만, 박정희 전 대통령 시해 당일 행적에 대한 참고인 조사였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21: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