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산 세월호분향소 현수막 대량 훼손…경찰 수사

(안산=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경기도 안산 세월호 정부 합동분향소에 걸린 현수막 20여 개가 한꺼번에 훼손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경기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단원구 초지동 정부합동분향소 주변에 걸렸던 현수막 61개 가운데 25개가 군데군데 찢긴 채 발견됐다.

경찰은 전날인 12일 오후 10시께까지 현수막이 온전했던 점으로 미뤄 누군가가 간밤에 흉기를 사용해 훼손한 것으로 보고 있다.

훼손된 현수막들에는 세월호 진상 규명 또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문구가 적혀 있었지만, 나머지 훼손되지 않은 현수막들도 비슷한 내용을 담고 있어 특정 현수막을 겨냥한 훼손은 아니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전에도 현수막이 훼손되는 일이 종종 있었지만 이렇게 많은 양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주변 CCTV 분석 등을 토대로 용의자를 붙잡아 재물손괴 혐의로 처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zorb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7: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