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상한 실소유주…엘시티 이영복 회장, 드러내놓고 활동

송고시간2016-11-14 06:35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최소 500억원대 회삿돈을 빼돌리거나 가로챈 혐의로 구속된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 실소유주 이영복(66) 회장이 사업 추진과정에서 보여준 모습은 상식 밖이다.

전방위 로비 의혹 엘시티 이영복 구속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전방위 로비 의혹 엘시티 이영복 구속 [연합뉴스 자료 사진]

실소유주는 보통 자신이 전면에 나설 수 없는 사정이 있을 때 어쩔 수 없이 바지사장을 내세우고 뒤로 숨는다.

처벌을 피하면서 범행을 하겠다는 불순한 의도가 있거나 자신의 존재가 드러나면 일이 오히려 꼬일 수 있을 때 쓰는 방법이다.

그러나 이 회장은 달랐다.

엘시티 기공식서 첫 삽 뜨는 이영복 회장(빨간선 안)
엘시티 기공식서 첫 삽 뜨는 이영복 회장(빨간선 안)

그가 실질적으로 소유한 청안건설 컨소시엄이 2007년 엘시티의 민간 사업자로 선정됐을 때부터 지역 건설업계에서는 "뭔가 이상하다"는 말이 돌았다.

이씨는 1996년 부산 사하구 다대지구 개발사업을 진행하면서 주택도시보증공사에서 빌린 자금 가운데 620억원을 아직 갚지 않고 있다. 현재 그 이자가 1천200억원에 달한다.

이런 사람이 사업비만 2조7천억원 규모인 엘시티 사업을 주도한다는 것을 이때부터 업계는 물론 정관계에서도 모르는 사람이 없었다.

그러나 아무런 문제가 안 됐다. 오히려 특혜성 인허가가 술술 풀렸다.

절대 안 된다고 했던 아파트를 지을 수 있게 됐고, 최고 60m인 높이 제한이 완전히 없어졌다.

또 1조7천800억원을 조달하는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이 성사됐고, 포스코건설이 책임 시공을 맡았다.

특히 2013년 10월 28일 당시 중국건축(CSCEC)의 시공 참여로 열린 엘시티 기공식에서는 서류상 아무런 관련이 없는 이씨가 허남식 부산시장과 조성제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사이에 서서 첫 삽을 떴다.

엘시티 기공식서 발파버튼 누르는 이영복 회장(빨간선 안)
엘시티 기공식서 발파버튼 누르는 이영복 회장(빨간선 안)

이씨는 이날 발파식 행사에서도 허 시장 옆자리를 차지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