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드컵축구> 이청용 정상훈련 시작…우즈베크전 출전 여부엔 물음표

손흥민·기성용·이재성·홍철도 훈련 참가
엔트리 제외선수는 우즈베크전 이전까지 발표하지 않기로
이청용, '그라운드는 내가 지배한다'
이청용, '그라운드는 내가 지배한다'축구국가대표 이청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축구 국가대표 이청용(크리스털팰리스)이 나흘 만에 정상훈련을 시작했다.

이청용은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동료들과 함께 패스 훈련, 세트피스 훈련 등 팀 훈련을 소화했다.

이청용이 정상적으로 팀 훈련에 참가한 건 9일 오른쪽 발등을 다친 뒤 4일 만이다.

대표팀 관계자는 "이청용은 자택에서 휴식을 취하다 12일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 합류해 러닝 등 가볍게 몸을 풀었다"라며 "오늘부터 공을 가지고 정상훈련에 들어갔다"라고 설명했다.

이청용은 9일 파주NFC에서 연습 경기 도중 슈팅을 하다 팀 동료의 스파이크에 밟히는 사고를 당했다.

그는 병원에서 두 바늘을 꿰매는 치료를 받았고, 10일 캐나다와 친선경기엔 출전하지 않았다.

15일 우즈베키스탄과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전 출전 여부엔 여전히 물음표가 달려있다.

관계자는 "이청용은 경기를 단 이틀 앞두고 훈련을 시작했다. 정상 컨디션은 아닌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훈련엔 손흥민(토트넘), 기성용(스완지시티), 이재성(전북), 홍철(수원)도 참가했다. 네 선수도 가벼운 부상에 시달려 캐나다전을 뛰지 않았다.

대표팀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우즈베키스탄전 이전까지 엔트리 제외선수를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캐나다전과 우즈베키스탄전을 대비해 정상 엔트리보다 2명이 많은 25명의 선수를 소집했다.

관계자는 "25명의 선수 모두 우즈베키스탄전 전까지 훈련을 함께할 계획이고, 경기 당일 엔트리를 발표하면서 자연스럽게 두 명의 선수를 제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