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비주류 '당 해체 추진' 결의…"대통령 모든것 내려놔야"

비상시국위 구성해 당 해체 추진…"모든 것엔 대통령 하야도 포함 가능"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 비주류가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와 관련해 당의 해체를 추진하기로 했다.

비주류는 또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2선 후퇴'를 요구해온 입장에서 더 나아가 "모든 것을 내려놔야 한다"고 공식적으로 촉구했다.

비주류 의원과 원외 당협위원장 등 80여 명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상시국회의'를 열어 이같이 합의했다고 성명을 통해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문에서 "새누리당은 이미 수명을 다했다. 건강한 보수의 가치와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서는 지금의 새누리당으로는 안 된다"면서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당 해체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비주류는 당 해체와 국정 위기의 타개를 위해 '비상시국위원회'를 구성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들은 또 박 대통령을 향해 "국정 정상화를 위해선 거국내각 구성이 시급하다"면서 "이를 위해 대통령은 모든 것은 내려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비주류 핵심관계자는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모든 것을 내려놓으라는 것은 사실상 대통령 스스로 물러나는 것까지 포함한다"면서도 "아직 공식적으로 하야를 적시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어서 모든 것을 내려놓으라는 정도로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비주류는 야당에 대해 "국회와 헌법 질서 안에서 국정 수습 관련 논의에 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날 비주류의 합의 사항은 '당 지도부 사퇴와 박 대통령 2선 후퇴' 요구에서 더욱 진전된 내용이어서 친박(친박근혜) 주류로 구성된 당 지도부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與 비주류 '당 해체 추진' 결의…"대통령 모든것 내려놔야" - 1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7: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