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서 고령 운전자 유발 사망사고 속출…치매검사 강화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에서 고령 운전자 차량에 의한 사망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13일 NHK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3시께 일본 도쿄 다치카와(立川)시의 국립병원기구재해의료센터에서 83세 여성이 운전하던 승용차가 보도에 있던 30대 남녀 2명을 치어 숨지게 했다.

이 차량은 두 사람을 친 뒤에도 앞으로 돌진해 콘크리트 벽을 들이받은 뒤에야 멈췄다.

같은 날 오후 5시 40분께는 야마가타(山形)현 히가시네(東根)시에서도 76세 여성이 운전하던 경승용차가 안경점을 들이받아 운전자와 점원, 고객 등 3명이 부상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0일에는 도치기(회<又대신 万이 들어간 板>木)현 시모쓰케(下野)시 대학병원 정문 앞의 버스 정류장에 80대 남성이 몰던 승용차가 돌진해 1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했다.

지난 8일에도 효고(兵庫)현 신온센마치(新溫泉町)의 국도에서 73세 남성이 몰던 트럭이 길을 건너던 80대 부부를 들이받아 남편(87)은 숨지고 부인(88)은 중상을 입었다.

또 고령 운전자 사고…日서 병원 돌진해 2명 사망
또 고령 운전자 사고…日서 병원 돌진해 2명 사망(도쿄 교도=연합뉴스) 지난 12일 오후 3시께 일본 도쿄 다치카와(立川)시의 국립병원기구재해의료센터에서 83세 여성이 운전하던 승용차가 보도에 있던 30대 남녀 2명을 치어 숨지게 했다. 이 차량은 두 사람을 친 뒤에도 앞으로 돌진해 콘크리트벽을 들이받은 뒤에야 멈췄다. 2016.11.13 choinal@yna.co.kr

일본 경찰청에 따르면 전국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 건수는 줄고 있지만 지난해 1년간 80~84세에 의해 발생한 사고 건수는 전년도의 1.5배에 달하는 1만654건에 달했다.

지난해 85세 이상에 의한 사고 건수도 2.2배로 증가한 4천241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65세 이상 고령자 가운데 면허 보유자가 최근 10년 사이 1.7배로 증가한 것과도 무관치 않다.

일본 정부는 고령 운전자에 의한 사고 피해를 막기 위해 내년 3월부터는 75세 이상의 운전자에 대해 3년마다 실시하는 인지기능 검사를 강화한다.

현재는 '문제없음', '저하되고 있음', '치매 우려' 등 3단계 모두 면허증 갱신이 가능하다.

그러나 내년 3월부터는 치매 우려 판정을 받으면 의사에 의한 치매 진단이 의무화된다.

또 역주행이나 신호 무시 운전을 하다 적발된 75세 이상 운전자도 역시 의사에 의한 치매 진단을 받아야 한다.

의사에 의해 치매로 확진되면 면허정지나 면허취소 조치가 이뤄지게 된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는 고령 운전자에 의한 사고 방지를 위해 운전면허 반납을 권장하고 있다.

다만 농촌 등 교통이 불편한 지역에 거주하는 고령자의 이동수단 확보 문제가 선결 과제로 대두하고 있다.

또 자신의 운전 기술을 과신하는 고령자도 많아 면허증 자율 반납은 아직 별 실효성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고령 운전자 사고…日서 병원 돌진해 2명 사망
또 고령 운전자 사고…日서 병원 돌진해 2명 사망(도쿄 교도=연합뉴스) 지난 12일 오후 3시께 일본 도쿄 다치카와(立川)시의 국립병원기구재해의료센터에서 83세 여성이 운전하던 승용차가 보도에 있던 30대 남녀 2명을 치어 숨지게 했다. 이 차량은 두 사람을 친 뒤에도 앞으로 돌진해 콘크리트벽을 들이받은 뒤에야 멈췄다. 2016.11.13 choinal@yna.co.kr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6: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