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대통령 대면조사' 檢방침에 "일정 등 조만간 입장정리"

'제3장소 대면조사' 관측…靑, 변호인 선임 여부도 검토
"대통령 일정과 변호인 선임문제 등 검토해 모레쯤 입장표명"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강병철 기자 = 청와대는 13일 검찰이 '최순실 비선실세' 의혹과 관련해 오는 15∼16일께 박근혜 대통령을 직접 조사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데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해서 조만간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검찰의 조사 시기와 방식 등에 대해 조만간 입장을 정리하겠다는 원칙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검토할 사항이 많으니 여러 가지 준비를 해봐야 한다"며 "검토를 해보고 14∼15일께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법무부를 통해 검찰의 박 대통령 대면조사 방침 등을 전달받았고, 박 대통령의 검찰 조사를 앞두고 변호인 선임의 필요성까지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정연국 대변인도 기자들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대통령의 일정과 변호인 선임문제 등의 검토로, 모레는 되어야 입장을 정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 안팎에선 박 대통령이 청와대가 아닌 제3의 장소에서 검찰의 대면조사를 받는 방안이 유력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박 대통령은 지난 4일 대국민 담화에서 "이번 일의 진상과 책임을 규명하는 데 있어서 최대한 협조하겠다"며 "필요하다면 저 역시 검찰의 조사에 성실하게 임할 각오이며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까지도 수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검찰 특별수사본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는 이날 "대통령을 늦어도 이번 주 화ㆍ수요일에는 조사해야 할 것 같다"며 "청와대측에 입장을 정리해 전달하고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한, 조사 방식과 관련, "대면조사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밝힌 뒤 조사 장소에 대해선 "협의ㆍ조율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