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푸틴에게서 멋진 서한 받았다…곧 통화할 것"

푸틴 축전에 만족 표시…'제2의 냉전' 美-러 관계 개선 기대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으로부터 멋진 축전을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1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인터뷰에서 "대선 승리 뒤 여러 세계 지도자들과 전화통화를 하거나 축전을 받았다"면서 "특히 푸틴 대통령에게서 멋진 서한(축전)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그는 조만간 푸틴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9일 트럼프 당선에 관한 미 대선 결과가 알려진 뒤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축전을 보낸 바 있다.

푸틴은 축전에서 위기에 처한 미-러 관계 개선과 국제현안 해결 등에서 양국이 공조하길 기대한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크렘린 궁이 설명했다.

트럼프는 대선 운동 기간에 줄곧 러시아와 푸틴 대통령에게 우호적 태도를 보이면서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러시아와 관계 개선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도 러시아와의 관계 개선을 주장하는 트럼프를 좋게 평가했다.

이 때문에 트럼프 취임 이후 '제2의 냉전' 수준으로 악화한 미-러 관계가 상당 정도로 회복될 것이란 관측들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동시에 양국 간 관계 개선이 단기간에 이루어지기는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앞서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대통령 공보비서(공보수석)는 "트럼프 당선으로 2주 만에 양국 관계가 좋아지지는 않을 것"이라면서"양국 간에는 많은 이견이 남아있다"고 다소 조심스러운 견해를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AP=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6: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