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맥그리거, 라이트급 벨트까지…UFC 첫 2체급 동시 석권

페더급, 라이트급 벨트를 모두 번쩍 든 맥그리거. [AP=연합뉴스]
페더급, 라이트급 벨트를 모두 번쩍 든 맥그리거.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내 페더급 벨트는 어디 있느냐. 얼른 가져와라."

UFC 역사상 첫 2체급 동시 석권에 성공한 코너 맥그리거(28·아일랜드)는 라이트급 벨트를 허리에 감은 뒤 이처럼 외쳤다.

의기양양하게 양어깨에 챔피언 벨트를 하나씩 걸친 맥그리거는 다음 상대는 누구냐는 듯 케이지 위에 올라가 팬들에게 소리쳤다.

맥그리거는 1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뉴욕의 매디슨 스퀘어 가든(MSG)에서 열린 UFC 205 메인이벤트 에디 알바레스(32·미국)와 라이트급 챔피언 결정전에서 2라운드 3분 4초에 KO승을 거뒀다.

체급을 높인 맥그리거는 경기 전부터 알바레스는 상대가 안 된다고 자극했다. 이미 라이트급 챔피언 벨트를 딴 것처럼 행세했는데, 이날 경기를 통해 그동안의 행동이 단순한 자만심은 아니었다는 걸 보여줬다.

맥그리거(왼쪽)가 알바레스와 경기 도중 양손을 뒤로 숨기며 도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맥그리거(왼쪽)가 알바레스와 경기 도중 양손을 뒤로 숨기며 도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74인치(약 188㎝)의 리치를 자랑하는 맥그리거는 69인치(약 175㎝)인 알바레스와 거리를 두며 펀치를 뻗는 방식으로 경기를 풀어갔다.

1라운드부터 맥그리거의 레프트 펀치는 끊임없이 알바레스의 오른쪽 안면에 꽂혔고, 경기에 앞서 "레슬링 기술에서 내가 훨씬 앞선다"고 자신했던 알바레스는 가까이 접근조차 못 하고 두 번이나 다운당했다.

승리를 확신한 맥그리거는 2라운드 한때 양손을 허리 뒤로 숨기면서까지 상대를 자극했고, 겁 없이 사정권에 들어온 챔피언을 레프트 카운터로 맞이했다.

맥그리거의 주먹에 알바레스의 다리가 풀렸고, 이를 놓치지 않고 맥그리거는 레프트 훅으로 경기를 끝냈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6: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