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종룡 "정부 보유 우리銀 잔여지분, 빠른 시일내 매각"(종합)

"우리은행 경영에 자율권 보장…성공 여부는 과점주주들 손에"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임종룡 금융위원장(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내정자)이 정부가 보유한 우리은행[000030] 잔여지분 21%를 이른 시일 내에 매각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임 위원장은 13일 공적자금관리위원회에 참석해 "12월 중순까지 예정된 매각 절차를 차질없이 마무리하고 시장과 투자자들에게 매각 과정에서 약속한 것을 반드시 이행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공자위는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우리은행 지분 29.7%를 한화생명[088350],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039490], 동양생명(중국 안방보험이 대주주), IMM 프라이빗 에쿼티 등 7개 투자자에 매각하기로 의결했다.

정부가 금융기관 부실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우리금융지주 지분을 100% 매입한 2001년 이후 15년 8개월 만에 우리은행이 민영화에 성공한 것이다.

공자위에서 임 위원장은 우리은행 경영에 자율권을 주겠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예보와 우리은행 간 경영정상화 이행 약정(MOU) 해제, 과점주주 추천 사외이사의 신속한 선임, 과점주주 추천 사외이사 중심의 경영 지원체제를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예보가 잔여지분 21.4%를 보유하고 있다고 하나, 이는 공적자금 회수를 위한 보유분"이라며 "예보는 공적자금 관리를 위한 필요 최소한의 역할만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위원장은 "예보 보유 잔여지분은 공적자금 회수 측면을 고려해 공자위 논의를 거쳐 이른 시일 내에 매각을 추진할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과점주주들 중심의 자율적 경영체제가 유지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보의 잔여지분(21.4%)을 통해 앞으로 추가 이익을 얻어 매각할 경우 공적자금 회수율 100% 달성도 무난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지분을 4∼8%씩 쪼개 파는 과점주주 매각 방식에 대해 "인수·합병(M&A) 또는 블록딜 방식만 존재했던 시장에선 생소한 접근법이었지만 매각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도입했다"며 "새로운 금융회사 지배구조 모델의 성공 여부는 이제 과점주주들에게 맡겨져 있다"고 말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7: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