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단풍 구경 갔던 나들이객 몰려 상행선 정체…"오후 6시 절정"

서울 도심도 고궁·쇼핑몰·영화관 등 가족·연인 행락객 북적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일요일인 13일 오후 포근한 날씨를 맞아 단풍 구경을 떠났던 인파가 돌아오면서 전국 고속도로 상행선은 심한 정체를 보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전국 고속도로에서 차들이 서행하거나 정체된 구간은 362.7㎞에 달한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신탄진휴게소→청주나들목, 북천안나들목→입장휴게소, 수원신갈나들목→신갈분기점, 달래내고개→서초나들목의 37.4㎞구간에서 차들이 정체돼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도 서산나들목→서평택분기점, 일직분기점→금천나들목의 38.4㎞가 주차장을 방불케 한다.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또한 평창나들목→면온나들목, 여주분기점→호법분기점, 평창휴게소→평창나들목의 26.2㎞에서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서울양양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설악나들목→서종나들목, 화도나들목→남양주요금소, 강촌나들목→설악나들목의 35.4㎞에서 매우 막힌다.

천안논산고속도로 천안 방향의 26.5㎞, 중부고속도로 하남 방향의 25㎞, 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 방향의 24.6㎞도 정체가 극심하다.

오후 4시 기준으로 서울을 도착지로 할 경우 각 도시에서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 40분, 목포 5시간 20분, 광주 5시간, 울산 4시간 59분, 강릉 4시간 30분, 대구 4시간 26분, 대전 3시간 30분이다.

도로공사는 이날 총 389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수도권 기준으로 현재까지 빠져나간 차량은 21만대로, 14만대가 더 나갈 예정이다. 들어온 차량은 20만대로, 17만대가 더 들어올 것으로 예측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상행선은 오후 5∼6시께 정체가 절정에 달했다가 오후 10∼11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이고, 하행선은 소통이 비교적 원활하다"며 "날씨가 좋아 나들이를 나선 인파 때문에 도로가 막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단풍 나들이를 떠나지 않은 서울 시민들도 시내에서 다양한 야외 활동을 하며 화창한 날씨를 즐겼다.

경복궁과 인사동, 남산 등 서울 명소들은 가족, 연인 혹은 친구와 함께 바깥바람을 쐬러 나온 이들로 붐볐다.

경복궁 관계자는 "주말에는 원래 관람객이 많은 편인데, 날씨가 따뜻해 가족 단위로 많은 분이 찾아왔다"며 "전날 시내 상황 때문에 오지 못한 분들도 오늘 방문한 듯하다"고 설명했다.

영등포 타임스퀘어와 코엑스몰 등 실내 쇼핑몰과 영화관 등도 인파로 북적거렸다.

직장인 김모(31)씨는 "집이 먼데 친구와 함께 영화를 보러 코엑스몰에 찾아왔다"며 "이곳에서 저녁까지 먹고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6: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