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직 대통령 조사 카운트다운…檢 "朴대통령 15∼16일 조사"(종합2보)

"대면조사 원칙, 참고인 신분"…"재벌총수 소환은 대통령 조사 前단계"
박근혜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근혜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방현덕 기자 = 사상 초유의 현직 대통령에 대한 검찰 조사가 이르면 오는 15∼16일께 이뤄질 전망이다. 검찰은 청와대 측에 박근혜 대통령의 대면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달하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씨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는 13일 오후 "박 대통령을 늦어도 이번 주 화·수요일에는 조사해야 할 것 같다"면서 "청와대 측에 입장을 정리해 전달하고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늦어도 수요일(16일) 정도에는 조사돼야 할 것 같다"면서 "저희는 (청와대 측의) 성의 있는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최씨의 '국정농단' 의혹과 관련해 박 대통령의 역할과 지시·관여 여부, 보고 상황 등을 직접 확인하려면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최씨가 설립과 모금에 관여한 정황이 드러난 미르·K스포츠 재단 모금에 대통령이 개입했는지, 연설문을 포함해 청와대 문건이 최씨에게 유출되는 과정에 얼마나 관여했는지 등이 조사 대상이 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의혹과 관련해 박 대통령은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된 상태이나 검찰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일단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된다. 현직 대통령은 헌법상 불소추 특권이 있다.

조사 방식과 관련해 검찰 관계자는 "대면조사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가 진행될 장소는 "협의·조율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조사를 어떤 검사가 맡게될지도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검찰이 대면조사 방침을 세우고 청와대 측에 입장을 전달한 건 12∼13일 사이인 것으로 전해졌으며, 최재경 민정수석을 통해 조사 일정이나 방법 등을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 조사에 앞서 검찰은 이번 주말 박 대통령과 이른바 '비공개 개별 면담'을 한 것으로 알려진 재벌총수들을 집중적으로 불러 조사했다.

전날 오후부터 이날 새벽 사이 정몽구 현대차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김창근 SK수펙스 의장을 소환 조사했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이날 오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지난해 7월 24일 박 대통령이 청와대로 대기업 총수 17명을 불러 오찬을 겸한 공식 간담회를 연 뒤 다음날까지 일부 총수와 '독대'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미르·K스포츠 재단 모금에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회장님은 은박 속으로!
회장님은 은박 속으로!(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검찰 조사를 마친 한 대기업 회장의 차량이 알루미늄 돗자리와 커튼으로 기업 총수의 얼굴을 가리고 14일 새벽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주차장에서 빠져나오고 있다.
'청와대 비선실세' 최순실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작년 7월 박근혜 대통령 개별 면담 의혹과 관련, 당시 면담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된 재벌 총수들을 대거 소환 조사 중이다.

재단 출연금 '기부 강요' 의혹과 관련해서는 이미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의 '공동정범'으로 구속된 상태다.

검찰은 대기업 회장들을 모두 비공개 소환해 재벌총수를 향한 '배려'가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재벌 회장 독대를 먼저 조사하지 않고서는 대통령 조사를 할 수 없다"며 대기업 총수들의 원활한 수사 협조와 이들이 일단 참고인 신분인 점 등을 두루 고려해 '비공개 소환'을 허용한 것이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검찰은 "어제, 오늘 총수들을 조사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었다. 급하게 소환하다 보니 공개가 안 됐으면 좋겠다는 그쪽의 간곡한 요청을 받아준 것"이라면서 "특별히 편의를 봐준 게 아니며 대통령 조사와 관련한 전 단계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검찰의 이같은 조사 방침에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해서 조만간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검찰의 조사 시기와 방식 등에 대해 조만간 입장을 정리하겠다는 원칙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검토할 사항이 많으니 여러 가지 준비를 해봐야 한다"며 "검토를 해보고 14∼15일께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7: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