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통령 퇴진' 촛불집회 계속한다…26일 서울서 대규모 집회

19일 전국 동시 다발 촛불…각계 시국선언도 계속 확대
청와대로 향하는 촛불
청와대로 향하는 촛불(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과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3차 촛불집회'가 열린 12일 오후 시민들의 촛불 행진이 서울 경복궁 인근 청와대로 향하는 길에 경찰 차벽에 막혀있다. 촛불의 흐름과 청와대 전경을 다중촬영으로 합성한 사진이다. 2016.11.12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박 대통령이 퇴진 입장을 공식 표명할 때까지 매주 이어질 전망이다

13일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에 따르면 주최 측은 당분간 매 주말 서울 도심에서 박 대통령 하야 촉구 촛불집회를 계속 열 계획이다.

촛불집회는 '비선실세'와 '국정농단' 의혹에 대한 국민적 분노로 지난달 29일을 시작으로 전날까지 3주 연속 매주 토요일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전날 3차 범국민행동은 역대 최대 규모의 촛불집회로, 참가자가 주최 측 추산 100만명·경찰추산 26만명으로, 1987년 6월 항쟁 이후 가장 많은 인원이 모였다.

주최 측은 박 대통령이 퇴진하겠다는 입장을 국민에게 밝힐 때까지 당분간은 촛불집회를 매주 이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수십만 촛불인파
수십만 촛불인파(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2016년 민중총궐기 대규모 집회가 열린 1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청 앞 광장을 가득 메운 시민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며 촛불을 밝히고 있다. 2016.11.12
photo@yna.co.kr

오는 19일 4차 촛불집회는 서울과 전국 각지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며, 5차 촛불집회인 26일의 경우 전국 집중 투쟁 일로 정해 대규모로 연다.

퇴진행동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실제 하야할 때까지는 아니더라도 최소한 퇴진하겠다는 입장을 국민에게 표명할 때까지는 촛불집회를 매주 열어 하야를 촉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말 촛불집회와 더불어 매일 지역별로 중소 규모 집회도 이어갈 예정이다. 서울의 경우 중구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매일 저녁 촛불집회가 열린다.

주최 측은 또 그동안 각계각층이 발표해온 대통령 하야 촉구 시국선언을 계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시민사회가 연대해 박 대통령 퇴진을 위한 다양한 투쟁 방안을 계속 논의·추진할 방침이다.

주최 측 관계자는 "국민들이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촛불을 들고 쏟아져나와 한목소리로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박 대통령은 이러한 촛불민심을 받들어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4: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