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양호 한진 회장 檢 출석…'평창조직위 경질' 의혹 등 조사

참고인 소환…미르재단 출연금·'대통령 비공개 면담' 의혹 등도 대상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황재하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60)씨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파헤치는 검찰이 최씨 측 압박에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에서 물러났다는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을 13일 오후 불러 조사 중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조 회장을 이날 오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조 회장은 최씨와 연관된 평창동계올림픽 이권사업을 거부해 올해 5월 조직위원장 자리에서 밀려났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스위스 회사 누슬리에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시설 공사를 맡기라는 지시가 청와대로부터 내려왔고, 이를 거부한 조 회장이 결국 경질된 정황이 드러난 바 있다. 경기장 건설 관련 업체인 누슬리는 올해 3월 최씨가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더블루케이와 협약을 맺은 업체다.

김종덕 당시 문체부 장관이 조 회장을 불러내 '경질 통보'를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이 외에 한진그룹은 미르재단에 10억원의 출연금을 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기금을 낸 배경과 청와대 등의 압력이 있었는지 등도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조 회장은 지난해 7월 24일 박 대통령이 청와대로 대기업 총수 17명을 물러 오찬을 겸한 공식 간담회를 개최한 뒤 다음날까지 이어진 일부 총수와의 비공개 개별 면담에 참석한 인물 중 한 명으로 거론돼 이 부분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그는 '독대' 사실을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4: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