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軍, 김정은 연평도 도발 6주기前 최전방 시찰에 "감시태세 강화"

"과거에도 수뇌부 방문 뒤 대남도발…도발시 강력 응징"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우리 군은 13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서해 최전방 갈리도 전초기지와 장재도 방어대를 잇달아 시찰함에 따라 도발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대비태세를 강화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최근 김정은이 백령도에 근접한 마합도와, 연평도에서 가장 가까운 갈도, 장재도 등 서북도서 전초기지를 이례적으로 연속 방문했다"면서 "과거에도 김정은 등 적 수뇌부가 군부대를 방문한 이후 대남도발을 자행한 전례에 유의해 군은 감시 및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10년 11월 23일 연평도 포격 도발 직전에도 김격식 4군단장이 도발을 주도한 해안포 기지를 방문하고, 김정일도 당시 후계자였던 김정은과 함께 관련 부대를 시찰했다는 관측이 있었다.

군은 특히 연평도 포격도발 6주기를 10여 일 앞둔 시점에 김정은이 올해 들어 122㎜ 방사포를 배치하는 등 포병전력을 증강하고 요새화한 서북도서를 방문한 점에 주목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은 박정천 포병국장에게서 갈리도전초기지를 포함한 서남전선 포병부대들의 연평도 대상물 타격임무 분담내용을 보고받은 다음 '새로 재조직한 연평도 화력타격계획 전투문건'을 승인했다.

합참은 "북한이 연평도 화력타격계획 전투문건 승인을 운운하는 등 도발위협과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면서 "만약 적이 도발한다면 뼈저리게 후회하도록 강력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갈리도는 북한군이 포격 도발한 연평도에서 북쪽으로 불과 4㎞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섬이며, 장재도는 연평도에서 북동쪽으로 6.5㎞ 지점에 위치해 있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3: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