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의 대중국 투자 사실상 중단…지난해 8천만원 수준

송고시간2016-11-14 06:10

중국의 북한에 대한 투자도 급감…"긴장관계 지속에 비즈니스 환경 변화"

중국 지린성 지안 도로통상구 건설에 맞춰 준공단계인 북한 만포의 새 통상구 건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지린성 지안 도로통상구 건설에 맞춰 준공단계인 북한 만포의 새 통상구 건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북한과 중국 간에 긴장관계가 이어지면서 양국 간 투자가 급속하게 얼어붙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무역협회 베이징지부가 중국 국가통계국 등의 자료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의 대(對)중국 투자액은 7만달러(약 8천200만원)로 사실상 중단된 상태였다.

이는 중국 국가통계국이 관련 자료를 집계한 1997년 이후 최저치다.

2005년에 129만달러(약 15억원)를 기록한 북한의 대중 투자는 이후 증감을 거듭하다가 2010년에 1천122만달러(약 131억원)로 최고치를 찍었다. 하지만 2011년부터 급감했고 2013년 268만달러(약 31억3천만원), 2014년 29만달러(약 3억4천만원), 2015년 7만달러로 내려앉았다.

중국의 대북한 투자도 2012년 1억946만달러(약 1천280억원)로 정점을 찍은 뒤 역시 내리막길이다.

2013년 8천620만달러(약 1천억원), 2014년 5천194만달러(약 606억원), 2015년 4천121만달러(약 480억원)로 해마다 감소했다. 지난해 대북 투자 규모는 중국의 전체 해외투자액 가운데 0.03%를 차지했다.

양국 간의 투자 규모는 올해 들어 더욱 감소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올 초 유엔 안보리가 대북 제재를 결의하면서 양국 교역이 상당한 타격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중국 당국은 올해의 북한-중국 투자자료는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최용민 베이징지부장은 "북중 투자가 줄어든 것은 양국 긴장관계는 물론 비즈니스 환경변화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며 "북한은 그간 중국 내 식당 등에 투자했으나 한국인의 이용이 줄면서 투자 메리트가 감소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기업은 지금까지 북한 내 자원류에 주로 투자했는데 중국 내 석탄 공급이 과잉인 상황에 자원류의 국제 시세마저 하락했다"며 "이로 인해 북한에 대한 투자에 소극적인 자세를 보이는 것 같다고"고 설명했다.

북한의 대중국 투자액 추이(단위: 만 달러, 출처: 중국 국가통계국)

북한의 대중국 투자액 추이(단위: 만 달러, 출처: 중국 국가통계국)

중국의 대북한 투자액 추이(단위: 만 달러, 출처: 중국상무연감)

중국의 대북한 투자액 추이(단위: 만 달러, 출처: 중국상무연감)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