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총, 국정 역사교과서에 반대 입장 굳혀…대의원대회 결의문

"현장 여론과 배치되는 방향 제작시 수용불가"
"최순실 딸 입시특혜 의혹 철저히 조사해 일벌백계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가 국정역사교과서에 대해서는 사실상 반대 입장을 굳혔다. '최순실 국정농단'과 그 딸의 입시 특혜 의혹에 대해서는 '일벌백계'를 요구했다.

교총은 13일 최씨의 국정농단과 딸 정유라 씨의 입시부정 의혹 등과 관련해 검찰에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대통령과 정치권에는 조속한 국정 안정화 방안 마련을 요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교총은 12일 대의원대회 개최 후 채택한 결의문에서 "국정농단과 자녀 특혜 의혹은 과연 우리 사회가 공정한 사회인지 근본부터 의심하게 한다. 아이들에게 교실 밖 세상이 공정하다는 믿음을 주기 위해 신속·엄정한 수사로 모든 것이 한 점 의혹 없이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정과 비리가 밝혀질 경우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추진하는 국정 역사교과서에 대해서는 "친일·독재 미화, 건국절 제정 등 교육현장의 여론과 배치되는 방향으로 제작될 경우 이를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오는 28일 국정 역사교과서 공개…현대사 서술 쟁점될듯(CG)
오는 28일 국정 역사교과서 공개…현대사 서술 쟁점될듯(CG)[연합뉴스TV 제공]

교총은 특히 "대한민국의 뿌리가 1919년 3월 1일 독립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있음이 헌법정신"이라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건국절'이라는 용어 자체는 국정 역사교과서에 넣지 않더라도 1948년 8월 15일을 건국 시기로 봐야 한다는 일부 보수진영의 주장을 수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따라서 교총이 '대한민국의 뿌리는 임시정부에 있다'고 강조한 것은 정부의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에 대한 반대를 분명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

교총은 이외에도 "교사들에 대한 성과상여금 제도가 교원 간 위화감을 조성하고 사기를 저하시킨다"면서 전면 개선을 요구하고, 교장·교감에 대한 연봉제 도입 논의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교총은 초·중·고 교사 등 회원 16만여 명을 둔 국내 최대 규모 교원직능단체로 대의원대회는 교총의 최고의결기구다.

yonglae@yna.co.kr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제공>>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3: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