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악관 떠나는 미셸 오바마, 보그 12월호 표지모델

2009년·2013년에도 등장…인터뷰서 백악관 떠나는 소회 밝혀


2009년·2013년에도 등장…인터뷰서 백악관 떠나는 소회 밝혀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백악관을 떠날 날이 얼마 남지 않은 미국 영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가 패션잡지 보그의 12월호 표지모델로 나섰다고 12일(현지시간) CNN 등 미국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패셔니스타'로 불리는 미셸이 보그 표지를 장식한 것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 취임 직후인 2009년과 2013년에 이어 세 번째이며, 영부인으로서도 마지막이 될 전망이다.

패션잡지 보그 12월호 표지를 장식한 미셸 오바마 여사 [트위터 캡처]
패션잡지 보그 12월호 표지를 장식한 미셸 오바마 여사 [트위터 캡처]

이번 12월호 표지 사진 속 미셸은 디자이너 캐롤리나 헤레라가 만든 하얀 드레스를 입고 백악관 남쪽 잔디밭 화단에 비스듬히 기대있다. 이 잡지에는 미셸이 베르사체가 디자인한 푸른 드레스를 입고 백악관 2층 대통령 접견실 발코니에서 찍은 사진도 실렸다.

패젼잡지 보그에 등장한 미셸 오바마 [트위터 캡처]
패젼잡지 보그에 등장한 미셸 오바마 [트위터 캡처]

미셸은 보그와의 인터뷰에서 백악관을 떠나는 소회를 밝혔다.

"소소한 순간들 있잖아요. 백악관 남쪽 잔디밭에 앉아 워싱턴 기념탑을 바라볼 때였어요. 막 비가 그쳐 잔디가 정말 선명한 초록색이고 만물이 또렷해지는 순간, 정말 아름다워요. 그럴 때 저는 생각했죠. 어느 날 잠에서 깨면, 원할 때 언제나 이런 것들을 볼 수 있었던 순간들을 그리워하게 될 거라는 걸."

미셸은 영부인으로서 감정적인 비용을 치러야 한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녀는 "남편이 어디에 있든 기분이 어떻든 내가 맞춰줘야 하며, 가족에게도 어디에 있든 맞춰줘야 한다. 내가 하는 일에서도 마찬가지 일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사람들이 있는 곳에선 늘 감정 조절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보그 2013년 4월호 표지 장식한 미셸 오바마
보그 2013년 4월호 표지 장식한 미셸 오바마[AP=연합뉴스]

gogo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2: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