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재정장관 이어 중앙은행총재 교체 전망…경제개혁 후퇴 우려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중국이 최근 재정장관을 교체한 데 이어 중앙은행 총재를 교체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경제 개혁이 후퇴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러우지웨이(樓繼偉) 전 중국 재정부장(재정장관)이 이달 초 퇴임한 뒤 중국 최장수 중앙은행 총재인 저우샤오촨(周小川.68) 인민은행 행장이 언제 퇴임할지가 중국 전문가들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고 13일 보도했다.

차관급은 60세, 장관급은 65세를 정년으로 규정하고 있는 중국에서 1948년생인 저우샤오촨(周小川)은 퇴직연령인 2013년에 장관급 자리인 중국 인민은행 행장으로 임명돼 관심이 쏠렸었다.

SCMP는 수년 전부터 저우 행장의 퇴임 가능성을 보도한 외신 보도가 오보로 판명됐지만, 올해 68세로 14년간 중앙은행 총재를 맡아온 그의 퇴임이 가까워지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고 전했다.

신문은 저우 행장의 후임으로 이강(易綱) 인민은행 부행장과 류스위(劉士余) 증권감독관리위원회 주석, 톈궈리(田國立) 중국은행(BOC) 회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부행장은 7년간 외환보유액 관리를 책임졌으며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에게 직접 보고하는 경제 자문 기구인 당 중앙재경영도소조 부주임도 맡고 있다.

류 주석은 올해 초 주가 폭락에 따른 책임을 지고 물러난 샤오강(肖鋼) 전 주석 후임으로 취임해 시장을 안정시켰으며 개혁에 우호적인 모습을 보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경제 정책 분야에서 개혁주의자로 평가받는 러우 전 부장과 저우 행장이 잇따라 퇴진하면 중국이 시장 자유화를 심화할 의지와 능력이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될 수 있으며 부적절한 정책과 정부 통제 시기 회귀 등이 초래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크리스토퍼 발딩 중국 베이징(北京)대 HSBC비즈니스스쿨 부교수는 "중국 경제 개혁이 국가가 더 주도하는 모델로 역행하고 있다"며 "불행히도 최근 인사이동이 이러한 움직임을 확인시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칭화(淸華)대 주닝 교수는 "인민은행이 앞으로도 개혁 지향적 사고를 유지하겠지만, 세계적 불확실성과 위험 증가, 중국 경제 성장과 금융 안정이 직면한 어려움 증가 등 때문에 개혁 속도가 늘려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일 베이징대에서 진행된 린이푸(林毅夫) 교수와 장웨이잉(張維迎) 교수간 토론의 온라인 중계를 시청한 중국민이 약 100만 명에 달하는 등 중국에서 경제개혁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세계은행 부총재를 역임한 린 교수는 개발도상국이 선진국을 따라잡기 위해서는 정부 주도의 산업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지만, 자유시장경제를 중시하는 장 교수는 국가 주도 산업정책이 비효율성과 왜곡을 초래할 뿐이라고 반박했다.

저우샤오촨 중국 인민은행 행장
저우샤오촨 중국 인민은행 행장 [EPA=연합뉴스]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2: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