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타트업 주식거래 장외시장 KSM 내일 문 연다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한국거래소는 성장 가능성이 큰 유망 스타트업(창업 초기 벤처기업)의 주식을 사고파는 전용 장외시장인 'KRX 스타트업 마켓(KSM)'을 14일부터 가동한다.

거래소는 KSM을 기술집약적인 창업 초기 기업에 특화된 시장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미 37개사(지난 10일 기준)가 KSM에 주식 거래 대상으로 등록했다. 이들 기업의 지난해 평균 매출은 12억원, 자산은 17억원 규모다.

이 가운데 이주코리아, 칼슘사과 등 26곳(70%)은 온라인 플랫폼으로 불특정 다수로부터 자금을 조달받은 크라우드펀딩 성공업체다.

미로, 애플애드벤처를 비롯한 14곳은 정책금융기관 등의 추천을 받았다.

거래소 관계자는 "크라우드펀딩→KSM→코넥스→코스닥으로 이어지는 '상장 사다리'를 구축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며 "KSM 등록 기업에 투자하는 펀드를 약 75억원 규모로 조성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KSM 등록 주식을 거래하려는 투자자는 우선 KSM 참여 증권사(키움, 교보, 동부[012030], 유안타, 유진, 코리아에셋, 골든브릿지, IBK증권)의 계좌를 만든 뒤 홈트레이딩시스템(HTS) 등을 통해 시장 참여 신청을 해야 한다.

그 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고서 소정의 인증 절차를 거쳐야 한다.

매매하고자 하는 종목의 수량과 가격을 입력하면 이에 관심이 있는 거래 상대방이 해당 주문을 클릭하고 그 이후 당사자 간 채팅창 개설 및 협상이 이뤄지게 된다.

협상이 완료되면 주식 대체와 현금이체는 각자의 거래 증권사를 통해 이뤄지기 때문에 사설 장외시장보다는 결제 안정성이 높다.

KSM 등록 스타트업 주식 주문 화면
KSM 등록 스타트업 주식 주문 화면

ev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3: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