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차떼기' 후 처음…'朴대통령 독대' 재벌총수 줄소환(종합2보)

이재용·구본무·정몽구·김승연·손경식·김창근·조양호 7개 그룹 총수
"대통령 독대 때 강압은 안 느껴…이후 靑 압박 있었고 순수 기업 차원 재단 아냐"
갤노트7 들고 출근하는 이재용 부회장
갤노트7 들고 출근하는 이재용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1일 오전 갤럭시노트7을 손에 쥔 채 서초동 삼성사옥으로 출근하고 있다. 2016.9.21 [뉴스핌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최송아 방현덕 기자 = 작년 7월 박근혜 대통령과 비공개 면담을 한 것으로알려진 대기업 총수들이 주말 검찰에 줄소환됐다.

비록 이들이 일단은 참고인 신분이라지만 대기업 총수들이 부패 스캔들에 얽혀 검찰청사에 무더기로 불려나온 것은 '차떼기'라는 오명을 남긴 '2002년 대선자금' 수사가 본격화한 2004년 이후 10여년 만에 처음이다.

'최순실 의혹' 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13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작년 개별 면담이 어떤 경위로 마련됐는지,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박 대통령은 작년 7월 24일 청와대로 대기업 총수 17명을 물러 오찬을 겸한 공식 간담회를 개최했다. 박 대통령은 공식 행사 때 "한류를 확산하는 취지에서 대기업들이 재단을 만들어 지원했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주문했다.

이어 박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들은 이날과 다음날에 걸쳐 청와대와 외부 모처에서 개별 면담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의 취지를 구체적으로 설명하면서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이번 사건으로 구속된 '비선실세' 최순실(60·구속)씨나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외에 대통령이 모금에 직접 관여한 것이 아닌지 의심을 불러온 대목이다.

가족 대표인사하는 정몽구 회장
가족 대표인사하는 정몽구 회장(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4일 오후 서울 그랜드 하얏트호텔 그랜드볼룸에 열린 '아산 정주영 탄신 100주년 기념식'에서 가족 대표 인사를 하고 있다. 2015.11.24
uwg806@yna.co.kr

특히 재벌총수들 입장에서는 평소엔 쉽게 만나기 어려운 대통령과 독대하는 자리에서 자사의 경영 상황을 설명하며 '민원'을 언급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구체적인 민원 사안이 언급되고 이후 기업이 출연금을 낸 것으로 확인되면 최씨 등에게 적용된 직권남용이 아닌 제3자 뇌물수수 등으로 향후 사건의 프레임이 바뀔 수 있다는 견해도 법조계 일각에서 나온다.

총수가 대통령과 비공개 면담을 한 기업들은 이후 미르·K스포츠 재단에 거액을 기부했다.

삼성이 여러 계열사를 통해 가장 많은 204억원을 출연했다. 현대차, LG, SK, 한화도 각각 128억원, 78억원, 111억원, 25억원씩을 냈다.

이런 가운데 이날 검찰은 이재용 부회장을 상대로는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 외에 대한승마협회 회장사인 삼성이 최씨와 딸 정유라(20)씨가 실소유주인 독일 비덱스포츠에 35억원가량을 송금한 경위도 조사했다.

삼성은 박원오 전 승마협회 전무 추천을 통해 비덱스포츠의 전신인 코레스포츠와 컨설팅 계약을 맺고 명마(名馬) 구입 및 관리, 말 이동을 위한 특수차량 대여, 현지 대회 참가 지원 등 비용을 댔다.

삼성은 또 훈련비 지원 외에 모나미를 통해 정유라씨를 위해 승마장을 구입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이에 검찰은 삼성이 모종의 청탁과 함께 자금을 지원한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특히 작년 5월 삼성그룹 지배 구조의 정점에 있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을 유심히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축사하는 김승연 회장
축사하는 김승연 회장(서울=연합뉴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5일 오전 충북 청주종합사격장에서 개막한 '2016 한화회장배 사격대회'에서 기념 축사를 낭독하고 있다. 2016.7.5 [한화그룹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앞서 검찰은 12일 오후부터 이날 새벽 사이 현대차 정몽구 회장, 한화 김승연 회장, SK수펙스 의장 김창근도 참고인으로 비공개 소환 조사하고 돌려보냈다.

이로써 작년 7월 박 대통령과 개별 면담에 총수가 참여한 것으로 사실상 확인된 대기업은 삼성, 현대차, LG, 한화, SK, CJ 6곳이다. 나머지 한 명을 놓고 검찰 안팎에서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라는 관측도 제기됐으나 신 회장은 현재 해외 출장 중으로 검찰의 소환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신 회장이 당시 개별 면담을 안 한 것인지, 앞서 소환한 임원들이 당시 면담 경위와 대화 내용을 소상히 밝혀 검찰의 소환 대상에서 빠지진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이들 총수들은 이날 검찰 조사에서 작년 7월 대통령이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에 구체적 관심을 보이며 좋은 취지의 사업에 동참해달라는 언급을 했지만 당시까지만 해도 강압으로 느끼지는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당시 전국경제인연합이 청와대의 뜻이라면서 구체적인 모금 액수를 정해주면서 서둘러 재단 출연을 독촉한 사실을 있으며 순수한 기업 차원의 결의로 두 재단이 만들어진 것은 아니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이날 최씨 측 압박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에서 물러났다는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조 회장을 상대로 평창 조직위원장에서 물러나기 전후 일어난 각종 상황의 사실관계를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은 최씨와 연관된 평창동계올림픽 이권 사업을 거부해 올해 5월 조직위원장 자리에서 밀려났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조 회장은 이날 검찰 조사에서 지난 5월 호텔에서 만나 김종덕 당시 문체부 장관이 갑작스럽게 위원장직 사퇴를 요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최근 기자들과 만나 '사퇴 압력' 보도와 관련해 "90%는 사실"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