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남도 60억 들여 수중식물 복원…바다사막화 막는다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도는 갯녹음이 발생하는 해역 생태계 복원을 위해 2020년까지 60억원을 들여 해중림을 조성한다고 13일 밝혔다.

신안, 여수, 완도 해역에 자연석을 투하한 뒤 대형 갈조류인 모자반, 감태 등을 이식하는 방법으로 이뤄진다.

갯녹음은 지구 온난화, 수질 오염 등으로 해조류가 자라지 못하고 암반이 하얗게 변하는 현상으로 방치하면 심각한 수산자원 고갈로 이어질 수 있다.

국내에서는 1992년 제주 해역에서 처음으로 나타났으며 최근에는 동·서·남해안 전역으로 확산하고 있다.

전남 해역에서도 암반 3천868ha 가운데 943ha(24%)에서 갯녹음이 발생해 해중림 사업이 절실하다고 전남도는 전했다.

배택휴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한국 수산자원관리공단 연구용역 결과에 따라 적지에 자연석을 투하해 해양생물 서식처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09: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