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콜롬비아, 국민투표 부결 후 새 평화협정 체결

정부-반군, 아바나 협상 후 "최종 협정에 도달" 선언

(보고타=연합뉴스) 김지헌 특파원 = 콜롬비아 정부와 콜롬비아의 최대 반군인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이 12일(현지시간) 새로운 평화협정에 합의했다.

양측은 이날 쿠바 아바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회 다양한 분야에서 제시된 변화를 협정에 포함했다"며 새 협정 타결을 알렸다.

콜롬비아 정부와 FARC는 공동 성명에서 "우리는 무장 분쟁을 종식할 새로운 최종 협정에 도달했다"며 "변화, 설명, 사회 여러 집단의 기여 등을 포함했다"고 밝혔다.

콜롬비아 정부와 FARC는 1964년부터 내전을 치러왔다.

2012년 11월부터 아바나에서 정부와 FARC의 협상이 시작돼 평화협정을 체결했고 지난 9월 서명식까지 치렀으나 지난달 2일 국민투표에서 찬성 49.78%, 반대 50.21%로 협정은 부결됐다.

부결의 배경에는 FARC의 처벌 면제, 정치 참여 허용 등 일부 조항에 대한 반대 의견이 거셌다.

협상과 협정을 추진한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은 국민투표 부결로 역풍을 맞았지만, 평화과정을 이끌어 온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달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평화협정을 기원하는 콜롬비아 시민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평화협정을 기원하는 콜롬비아 시민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08: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