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김정은, 연평도 북방 4㎞ 최전방 시찰…軍 "도발시 강력응징"(종합2보)

연평도 포격도발 6주기 앞두고 도발 가능성…과거에도 수뇌부 시찰 뒤 도발
중앙통신 "연평도 화력타격계획 전투문건 승인"…軍 "대비태세 강화"
北김정은, 서해 최전방 軍부대 두 곳 잇달아 시찰
北김정은, 서해 최전방 軍부대 두 곳 잇달아 시찰(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연평도 인근 서해 최전방에 있는 갈리도전초기지와 장재도방어대를 잇달아 시찰했다고 북한 노동신문이 13일 보도했다. 갈리도전초기지는 김정은에 의해 새로 세워진 곳이며, 장재도방어대는 김정은이 지난 2012년과 2013년에도 모두 세 차례에 걸쳐 찾았던 곳이다. 2016.11.13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이정진 기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연평도 인근 서해 최전방에 있는 갈리도 전초기지와 장재도 방어대를 잇달아 시찰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우리 군은 연평도 포격 도발(2010년 11월 23일) 6주기를 앞두고 이뤄진 김정은의 최전방 부대 시찰이 국지도발의 전조일 수 있다고 보고 대비태세를 강화했다.

중앙통신은 갈리도 전초기지가 김정은에 의해 새로 세워졌다며 "적들이 조금이라도 허튼짓을 한다면 즉시 멸적의 포화를 들씌울 수 있게 전변된(바뀐) 강위력한 화력타격기지"라고 소개했다.

이어 박정천 포병국장에게서 갈리도 전초기지를 포함한 서남전선 포병부대들의 연평도 대상물 타격임무 분담내용을 보고받은 다음 '새로 재조직한 연평도 화력타격계획 전투문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갈리도는 지난 북한군이 포격 도발한 연평도에서 북쪽으로 불과 4㎞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무인도로, 북한은 올해 초 이 곳에 122㎜ 견인 방사포를 배치하고 사격 진지를 신설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北김정은, 연평도 북방 4㎞ 최전방 시찰…軍 "도발시 강력응징"(종합2보) - 2

장재도는 연평도에서 북동쪽으로 6.5㎞ 지점에 위치해 있으며 역시 북한군 포진지가 있다.

김정은은 앞서 서해 백령도에서 가까운 마합도를 찾아 포사격 훈련을 지도했다고 중앙통신이 11일 보도한 바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연평도 포격 도발 6주기를 10여 일 앞둔 시점에 김정은이 이례적으로 서북도서의 군 진지를 잇달아 방문한 점에 주목하며 대비태세를 강화했다.

합참은 "과거에도 김정은 등 적 수뇌부가 군부대를 방문한 이후 대남도발을 자행한 전례에 유의해 군은 감시 및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연평도 포격 도발 직전에도 김격식 당시 4군단장이 도발을 주도한 해안포 기지를 방문하고, 김정일도 당시 후계자였던 김정은과 함께 관련 부대를 시찰했다는 관측이 있다.

합참은 "북한이 연평도 화력타격계획 전투문건 승인을 운운하는 등 도발위협과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면서 "만약 적이 도발한다면 뼈저리게 후회하도록 강력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nfour@yna.co.kr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5: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