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대통령 책임 다하며 고심"…檢수사후 3차담화 가능성(종합)

朴대통령, 관저서 '100만 촛불집회' 상황 지켜봐…"엄중함 깊이 인식"
헌법상 책무 범위 내에서 추가조치 고심…靑 "신중·세밀하게 검토"
'하야' '조기대선' 요구 바로 수용할 가능성은 크지 않은 분위기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100만 촛불집회'를 계기로 향후 정국 수습책을 놓고 심도 있는 고민에 들어갔다.

청와대는 13일 주최측 추산 100만명이 참석한 전날 촛불집회와 관련, 두 가지 키워드를 제시했다. 상황의 엄중함에 대한 대통령의 인식과 대통령의 책무 두 가지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대통령께서는 어제 국민 여러분의 목소리를 무거운 마음으로 들었으며 현 상황의 엄중함을 깊이 인식하고 있다"며 "박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책임을 다하고 국정을 정상화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대통령의 헌법상 책무와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민심의 목소리 사이에서 어떻게든 해법을 찾아보겠다는 구상으로 읽힌다.

박 대통령이 최순실 사태와 관련해 현재까지 제시한 수습책은 크게 두 갈래다.

법적 측면에선 지난 4일 대국민담화를 통해 검찰조사 및 특검 수용 의사를 밝혔고, 정치적 측면에선 8일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나 국회에서 총리를 추천해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지난주 대통령 지지율은 5%(갤럽 조사)에 머물렀고, 주말에 서울 도심에선 6월 항쟁 이후 최대 규모의 집회가 열려 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이에 따라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10시 수석비서관회의를 열고 정국수습 방안을 숙의했다. 박 대통령도 전날 관저에서 집회 상황을 지켜본 것으로 전해졌다.

한 비서실장 주재 회의에선 수습 대책으로 다양한 방안들이 제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에 대한 즉각적인 하야 요구와 함께 조기 대선 방안, 2선 후퇴와 탈당 등 정치권 안팎의 다양한 주장이 거론됐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박 대통령 결단이 필요한 사항이라는 점에서 바로 결론을 내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안팎에선 박 대통령이 고민의 결과물을 정리해 3차 대국민 담화 등 어떤 형식으로든 국민 앞에 재차 입장을 내놓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박 대통령이 3차 담화에 나설 경우 시기적으로는 15∼16일로 전망되는 검찰 조사 이후, 길게는 검찰의 수사 결과 발표 이후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청와대 내에선 이제 검찰조사 국면으로 넘어가기 때문에 수사를 통해 의혹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하고, 그런 다음에야 대통령의 정리된 입장이 나올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또한, 참고인 신분이기는 하지만 현직 대통령에 대한 첫 검찰 조사로 민심이 더 악화할 수 있는 데다 검찰 조사 과정에서 추가적인 의혹도 제기될 수 있기 때문에 이런 상황까지 보고 추가 담화를 결정하지 않겠냐는 이유에서다.

박 대통령이 담화를 통해 내놓을 추가 조치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검토하겠다는 게 청와대의 기류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최순실 파문에 따른 국정 위기를 둔 채 대통령이 가볍게 물러나는 것은 무책임하다는 인식이 있다"고 전했다. 나아가 박 대통령이 국정에서 완전히 손을 떼는 '2선 후퇴' 요구에 대해도 "헌법을 어길 수는 없다"는 분위기다.

앞서 청와대는 "국회 추천 총리에 실질적 권한을 보장하겠다"면서도 2선 후퇴에 대해서는 "현행법상 있는 것은 아니지 않은가"라는 반응을 보인 바 있다.

박 대통령이 여전히 '대통령의 책임'을 강조하고 있다는 점도 박 대통령이 헌법 범위 내에서 해법을 고심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런 점에서 3차 담화 내용은 최순실 파문에 대한 검찰 수사와 국회 추천 총리 제안 등의 진행 상황을 보면서 구체화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된다.

한 참모는 "계속 고민하고 있으나 조속한 시일 내에는 어렵다"면서 "내용에서는 아주 신중하고 세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국민적 분노를 이유로 정치권의 요구가 2선 후퇴에서 퇴진으로 이동하고 있지만, 박 대통령이 '즉각 하야(下野)'나 '조기 대선' 요구를 바로 수용할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靑 "대통령 책임 다하며 고심"…檢수사후 3차담화 가능성(종합) - 1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8: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