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융硏 "2018년 외국인 채권자금 본격 유출 가능성"

미국 금리인상의 악영향 우려…2018년 한미 기준금리 역전될 수도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2018년부터 국내 금융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금의 이탈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임형준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13일 '외국인 채권투자자금 전망과 투자자금이 국내 금리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행의 지속적인 기준금리 인하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에 대한 기대감 등으로 한국과 미국의 3년 만기 국채의 금리차는 올해 9월 말 0.37%포인트(p)까지 축소됐다.

심지어 만기가 7∼30년 국채의 경우 미국 금리가 한국보다 높아지는 역전현상이 나타났다.

또 작년 7월부터 올해 9월까지 우리나라에서 외국인의 채권투자 규모는 10조1천억원 줄었다.

보고서는 "미국의 금리 정상화로 우리나라의 금리·환율의 상승 위험이 부각하면 평가손실을 우려한 외국인 투자자들의 선제적인 채권 매도로 자금 유출이 확대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금융硏 "2018년 외국인 채권자금 본격 유출 가능성" - 1

당장 내년에도 외국인의 채권투자 감소세가 이어질 수 있지만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분석됐다.

외국인이 보유한 채권을 대량으로 팔기보다는 만기가 도래한 채권을 재투자하지 않는 방식이 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2018년 이후에는 미국 기준금리가 우리나라의 기준금리보다 높아질 가능성이 있어 외국인의 자금 유출이 본격화하고 시장금리의 상승 위험이 본격적으로 부각될 수 있다고 보고서는 전망했다.

현재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는 1.25%이고 연준의 기준금리는 0.25%∼0.50%다.

미국의 고용지표 호조 등을 생각하면 연준이 오는 12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릴 가능성이 크고 내년에도 점진적인 인상 기조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이주열 한은 총재도 최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위원들이 내년에 적정한 기준금리 인상 횟수를 2회로 보고 있다고 소개했다.

금융硏 "2018년 외국인 채권자금 본격 유출 가능성" - 2

이런 상황에서 미국 대선에서 '미국우선주의'를 앞세운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당선이 우리나라 금융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은은 지난 11일 '미국 대선 결과 및 새 행정부의 경제정책 방향과 영향' 보고서에서 트럼프의 당선과 관련해 "단기적으로 불확실성에 따른 국내 금융시장의 불안이 나타났다"고 진단했다.

이어 "미국의 대외정책 기조가 바뀌면서 지정학적 리스크(위험)가 확대될 경우 외국인 투자자들의 불안 심리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