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종인, 연해주 방문…북방경제 성장전략 구상

2박3일간 블라디보스토크·훈춘 돌며 '환동해경제권' 점검金 "어떻게 변하고 있고, 어떻게 발전할지 보고 오겠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내 대표적인 '경제통'으로 꼽히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가 14일부터 2박 3일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중국 훈춘(琿春)을 방문한다.

저성장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아내려면 효과적인 '북방경제' 전략이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연해주로 경제탐방을 떠나는 것이다.

13일 민주당에 따르면 이번 방문에는 김 전 대표와 함께 최운열 전 정책위 수석부의장과 박용진 전 비서실장은 14일 출국,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현지 물류업체 임원진과 교통부 간부 등을 면담한다.

15일에는 중국 훈춘으로 이동해 장지펑(張吉峰) 훈춘시장 등을 면담하고 물류업체를 방문하고 16일에 귀국하는 일정이다.

김 전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래전부터 준비해온 일정"이라며 "그곳이 어떻게 발전하고 있는지, 그리고 앞으로 어떻게 발전할지를 확인하러 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출장길에 동행하는 박 전 비서실장은 "연해주 지역 경제권을 두고 중국·러시아의 선점 경쟁이 점점 치열해지고 있다. 북한도 나진선봉 경제특구를 설치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이 지역에 대해서는 극동 러시아의 풍부한 천연자원과 중국·북한의 노동력이 결합하면서 동북아 자원 물류의 거점으로 부상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고 박 전 비서실장은 소개했다.

그는 "우리 경제도 이 지역에서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후 국가의 성장전략을 구상하는 데에도 이번 방문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당 안팎에서는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에 정치권의 모든 관심이 쏠려있는 상황에 출국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전 대표는 이에 대해 "이번 사태는 오래 갈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내가 당장 여기 있어 봐야 별로 할 일도 없지 않나"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연해주) 현지의 변화를 보고 오는 것도 지금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종인, 연해주 방문…북방경제 성장전략 구상 - 2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07: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