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화 '라붐'은 제 딸과 어머니를 모델로 했죠"

톰슨 감독 방한 인터뷰…신작 '나의 위대한 친구, 세잔' 내달 개봉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라붐'은 자전적 요소가 많은 시나리오입니다. 특히 제 딸과 어머니의 모습에서 많이 차용했죠."

1980년대 10대들을 사랑의 열병에 빠지게 했던 영화 '라붐'(La Boum)의 각본을 쓴 다니엘르 톰슨 감독이 밝힌 시나리오 탄생 배경이다.

지난 10일 서울에서 개막한 '프렌치 시네마 투어 2016'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에 온 톰슨 감독을 최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만났다.

"'라붐' 시나리오를 집필할 당시 저는 35살, 제 딸은 12살이었죠. 우리 세대는 보통 15∼16살 정도에 사춘기가 왔는데, 제 딸은 그 당시 사춘기가 오고 있었어요. 너무 의외였고, 저는 준비가 돼 있지 않았죠."

톰슨 감독은 딸의 모습을 보면서 사춘기에 접어든 딸과 당황하는 부모의 이야기를 시나리오 소재로 떠올렸다고 한다. '라붐'에서는 연애 상담을 하는 소피 마르소에게 할머니가 주옥같은 이야기를 들려주는 장면이 종종 나온다. 톰슨 감독은 당시 80살이던 어머니가 손녀에게 조언을 해주던 모습을 차용했다고 했다.

다니엘르 톰슨 감독
다니엘르 톰슨 감독

'라붐'은 10대 무명 소녀였던 소피 마르소를 세계적인 청춘스타로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톰슨 감독의 인생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라붐'은 처음으로 저 혼자 쓴 시나리오였어요. 그 전까지는 아버지와 공동으로 작업했고요. 제 첫 솔로 작품이 큰 인기를 끌면서 제 인생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죠."

시나리오 작가이자 영화감독인 그는 '라붐' 뿐만 아니라 '유 콜 잇 러브', '여왕 마고' 등의 각본을 썼고 '파리의 연인들'(1966)을 연출했다.

그의 아버지는 프랑스 국민영화로 꼽히는 코미디영화 '파리 대탈출'의 시나리오를 쓰고 연출한 제라르 오우리 감독이다.

톰슨 감독은 이번에 직접 연출한 신작 '나의 위대한 친구, 세잔'이라는 영화를 들고 한국에 찾았다. '프렌치 시네마 투어' 개막작인 이 영화는 근대 회화의 아버지라 불리는 화가 폴 세잔과 '목로주점' 등으로 유명한 작가 에밀 졸라의 특별한 우정을 그렸다.

두 사람은 30년간 절친한 친구로 지냈지만, 졸라가 1886년 '작품'이라는 책을 펴내면서 우정에도 금이 간다. 당시 유명 작가였던 졸라는 이 책에서 가난한 화가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실패한 인생을 그렸고, 그 소설의 주인공이 자신이라 여긴 세잔은 졸라에게 등을 돌리게 된다.

톰슨 감독은 "세잔과 졸라가 굉장히 친한 친구였다가 나중에 서로 틀어졌다는 이야기를 듣고 흥미가 생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의 우정을 중심으로 우정이 어떻게 지속할 수 있는지, 예술가로서 산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그리고 마음속의 집착이 타인 혹은 세상과의 관계를 얼마나 어렵게 만드는지를 영화를 통해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배우 기욤 갈리엔(왼쪽), 다니엘르 톰슨 감독(오른쪽)
배우 기욤 갈리엔(왼쪽), 다니엘르 톰슨 감독(오른쪽)

기욤 갈리엔, 기욤 까네 등 프랑스 유명 배우들이 출연한 '나의 위대한 친구, 세잔'은 12월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번이 첫 한국 방문이라는 톰슨 감독은 한국영화에 대해서는 친근감을 표시했다.

그는 "봉준호 감독의 '설국열차', 박찬욱 감독의 '올드보이' 등 최근 10년간 한국영화들을 많이 봤다"면서 "한국영화는 독특한 폭력과 현대성, 유머와 광기 등이 어우러져 있는 것 같다"고 평했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3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