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베트남과는 운명공동체"…동남아 '우군' 확보 가속

권력서열 3위 장더장, 베트남 빅4 지도자 모두 만나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남중국해 영유권 강화를 노리는 중국이 미국에 맞서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회원국들을 '우군'으로 끌어들이려는 행보를 가속하고 있다.

중국은 미얀마, 캄보디아, 필리핀, 말레이시아, 방글라데시 등과의 잇따른 정상회담에 이어 최근 권력서열 3위인 장더장(張德江)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을 영유권 분쟁 당사국 중 하나인 베트남에 보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리커창(李克强) 총리 다음 서열로 중국의 '국회의장' 격인 장더장 위원장은 중국 공산당 대표단을 이끌고 8일부터 11일까지 베트남을 공식방문,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국가주석, 총리, 국회의장 등 이른바 '빅4' 지도자들을 모두 만났다고 관영 중국중앙(CC)TV가 12일 보도했다.

장 위원장은 응우옌 푸 쫑 공산당 서기장과 회담에서는 "양국은 모두 공산당이 영도하는 사회주의국가"라며 공통점을 부각한 뒤 "양국간 운명공동체 관계를 끊임없이 돈독히 하고 심화시켜 나가자"고 강조했다.

쫑 서기장도 신뢰 증진, 협력 확대, 갈등 관리 등을 통해 "양국 우호를 세대를 넘어 계승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장 위원장은 쩐 다이 꽝 국가주석, 응우옌 쑤언 푹 총리, 응우옌 티 낌 응언 국회의장과도 잇따라 만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공동구축을 비롯한 전방위 협력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중국과 베트남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도 불구하고 대체로 양호한 사이지만, 중국 입장에선 미국과의 등거리 전략을 구사하는 베트남을 '자기편'으로 더욱 밀착시킬 필요성이 있다. 이런 점에서 중국은 베트남과의 경제협력은 물론 군사협력 강화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중국은 앙숙이던 필리핀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를 '신밀월' 시대로 전환하는 등 최근 동남아시아 각국에 큰 선물 보따리를 안기며 적극적인 '구애' 작전을 펼쳐왔다.

이 같은 중국의 행보에는 남중국해를 둘러싼 미·중간 대립구도에서 우위를 점하면서 남중국해에서의 영유권과 영향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포석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신고립주의'를 내세우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하면 오바마 행정부의 아시아 재균형 정책에도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제기되는 점을 감안하면 중국의 동남아 우군 확보 전략에 더욱 속도가 날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장더장 위원장(왼쪽)과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신화=연합뉴스)
장더장 위원장(왼쪽)과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신화=연합뉴스)

j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2 11: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