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비상근무 체제 가동…'촛불민심' 예의주시

수석 비서관 이상 고위참모들 전원 출근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청와대는 12일 비상근무 체제를 가동하며 서울 도심에서 열리는 박근혜 대통령 퇴진촉구 3차 촛불집회 동향을 예의주시 중이다.

2000년대 들어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이날 집회에는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3개 야당과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대표 등 야권 대선주자들이 총출동할 예정이어서 정국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이날 오전 수석비서관 이상 고위참모들이 전원 출근한 가운데 내부 대책회의를 열고 대응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전날에도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 주재로 회의를 소집해 민심 수습책을 숙의한 바 있다.

나머지 참모진의 경우도 필요한 인력이 모두 청와대로 나와 저녁 집회 때까지 비상 대기하면서 사태 추이를 지켜볼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일부 시위대가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을 시도할 경우 경찰과 물리적 충돌이 벌어지는 등 만일의 불상사가 생길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이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민의 준엄한 뜻을 무겁게 받아들이면서 겸허한 자세로 민심을 듣겠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법에 있는 시민의 권리는 보장할 것"이라면서 "참가자들이 자신의 의사를 분명하게 표현하면서도 지나치게 과격해지는 데에는 공감하지 않고 있어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직접 국회를 방문해 국회가 추천하는 총리를 임명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는 등 야당의 요구를 대부분 수용하고, 전날 '세월호 7시간' 논란에 대해 대변인 명의로 공식해명하는 등 들끓는 민심을 가라앉히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음에도 여론이 꿈쩍하지 않고 있는 현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분위기이다.

전날 발표된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박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는 2주 연속 5%에 그쳤다.

이런 가운데 주말 촛불집회에 대규모 인파가 몰리고, 야당도 가세해 퇴진을 요구하는 등 압박수위를 가일층 올릴 계획이어서 내주 중 어떤 후속조치를 내놓아야 할 지 고심하는 분위기다.

靑, 비상근무 체제 가동…'촛불민심' 예의주시 - 1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2 11: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