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국정혼란 조기수습 총력" 野 "촛불 외면말고 권력이양 결단"

주말 대규모 촛불집회에 촉각…"평화시위" 촉구 '한목소리'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임형섭 박수윤 기자 = 여야 정치권은 12일 서울 도심에서 예정된 대규모 촛불시위와 관련, 한목소리로 '민심 존중'을 강조하면서도 정국 정상화를 위한 해법에는 서로 다른 주장을 내놨다.

여당은 최악의 국정혼란을 하루빨리 수습하기 위해서는 정치권이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촉구했으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은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이 정국 수습의 유일한 돌파구라고 지적했다.

새누리당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촛불로 나타나는 국민의 뜻을 겸허히 듣고, 국정혼란을 하루속히 수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거국중립내각 논의와 국무총리 후보자 추천, 이를 실행하기 위한 영수회담 등이 촛불집회 이후 정치권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당직자는 야권 정치인들 이날 도심 집회에 앞다퉈 참석하는 점을 거론하면서 "야당은 촛불민심에 편승해 정치적 이익을 얻는 데만 골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시민혁명으로 커지는 민심의 쓰나미를 '우주의 기운'도 막을 수 없을 것"이라며 "박 대통령은 자격과 신뢰를 상실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박 대통령의 대내외적 업무수행이 어려워지면서 국정 공백 장기화에 대한 우려가 큰데, 국정을 정상화하려면 대통령이 미련을 버리고 전면적 권력 이양을 단행해야 한다"며 "오늘 촛불민심이 그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박 대통령의 과오로 헌정이 유린당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결자해지 차원에서 국민의 요구에 화답해 스스로 정치적·법률적으로 퇴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청와대와 여당은 촛불집회를 통해 표출되는 국민의 분노를 모른 채 해왔다"며 "민심을 외면하지 말고 결단하라"고 촉구했다.

여야는 그러나 이날 대규모 시위가 평화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데에는 한목소리를 냈다.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오늘 집회가 민심을 담고 국민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평화롭고 성숙한 시민의식 속에서 무사히 치러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관석 수석대변인도 "만에 하나라도 폭력의 빌미를 줘서는 안 되며, 참가자들이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으며,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시민들이 평화집회를 위해 노력하는 만큼 경찰도 불필요한 과잉진압을 하거나 시민들을 자극하는 불상사가 생기지 않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與 "국정혼란 조기수습 총력" 野 "촛불 외면말고 권력이양 결단"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2 1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